"도대체 왜 그래?"
자연스레 관계 정리?
"깻잎 입에 넣어줄 스타일"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서장훈이 과한 친절의 남자친구 사연에 분노했다.

17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다른 여자들에게 친절을 베푸는 남자친구가 고민인 여자가 남자친구와 함께 출연했다.

남자친구는 "다른 여자들과 반갑다고 포옹하는 스타일이다. 사귀고 나서는 여자 지인들을 안 만난다. 이제 조심하려고 하는데, 여전히 싫어한다. 그 선이 많이 다른 것 같다"라고 전했다.

여자친구는 "남자친구가 웰시코기를 키우는데 다른 웰시코기 키우는 여자에게 말을 건다. 굳이 안 해도 될 말을 왜 하나 싶다"라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이어 "DM(다이렉트 메시지) 목록을 봤는데 다른 여자에게 '대화를 더 나누고 싶다'라는 메시지가 있더라"라고 폭로했다.

이를 듣던 서장훈은 "넌 뭐하는 애야? 왜 그러는 거야"라고 분노했다.

여자친구는 "관계 정리를 했어야지"라고 말했고, 남자친구는 "지금 여자친구를 만나면서 자연스럽게 관계 정리를 하려고 했다"라며 하루에 한 두 번의 연락만 했다고 해명했다.

서장후은 "하루에 한 두 개 같은 소리하고 있네. 매일 연락하는데 멀어지겠어?"라고 전했고, 다른 여자의 몸매 칭찬을 한다는 말에 "도대체 왜 그러는 거야. 그러니까 왜 그러냐고"라고 말했다.

또 서장훈은 "(이)무송이 형님이 식사 자리에서 여자 지인의 깻잎을 잡아준 사건 알아? 노사연 누나가 '왜 그걸 잡아주냐'라면서 난리가 났었어. 너는 깻잎을 입에 넣어줄 스타일이야. 과하게 친절한 게 맞아. 인정할 건 인정해"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