허재 삼부자 동반 출연
허웅 "父 허재, 예능 잘하시더라"
허훈 "형은 연대 천정명인데…"
'옥탑방의 문제아들' 예고/ 사진=KBS2 제공
'옥탑방의 문제아들' 예고/ 사진=KBS2 제공


‘농구 대통령’ 허재의 두 아들 농구선수 허웅, 허훈 형제가 KBS2 ‘옥탑방의 문제아들’에서 티격태격 폭로전을 펼친다.

오는 18일 방송되는 ‘옥탑방의 문제아들’에는 ‘차세대 농구 스타’ 허웅, 허훈 형제가 아버지 허재와 함께 동반 출연해 거침없는 입담을 발휘할 예정이다.

최근 녹화에서 첫째 아들 허웅은 ”작년까지만 해도 아버지가 진짜 예능을 못 한다고 생각했었는데 요즘 함께 방송 출연해보니 생각보다 정말 잘하시더라“라고 말했다. 동생 허훈은 형 허웅에 대한 폭로를 쏟아내며 입담을 뽐냈다. 그는 ”형이 요즘 연예인 병에 걸렸다”며 “이미지 관리 때문에 형이 말을 일부러 조신하게 하는 것 같다”고 밝혔다. 이어 “요즘 형이 예능에 나가고 뜨더니 바로 다음 날 피부과를 예약하더라“고 폭로해 웃음을 안겼다.

티격태격하는 형제의 모습을 보던 허재는 ”그래도 둘이 실제로 싸우는 건 한 번도 못 봤다“며 ”큰 아들이 처음 프로에 입단하고 동생한테 용돈을 챙겨줬는데 나중에 형이 군대에 가고 동생이 프로에 입단하니 그때는 반대로 작은 애가 용돈을 챙겨주더라“고 설명했다.

허훈은 ”팬분들이 형에게는 연세대 천정명 같은 좋은 별명을 지어주지만 나한테는 캐릭터 나무늘보를 닮았다고 하시더라“고 말해 뜻밖의 싱크로율로 폭소를 자아냈다.

‘옥탑방의 문제아들’은 오는 18일 오후 10시 4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