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총탄 흔적
전일빌딩 전말
5월 광주의 진실은?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 사진 = MBC 제공
'선을 넘는 녀석들: 마스터-X' / 사진 = MBC 제공


'선을 넘는 녀석들' 전현무가 5.18 민주화운동 당시 남은 총탄 흔적에 경악한다.

16일 방송되는 MBC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이하 '선녀들') 4회는 역사와 기록이 크로스 된 배움 여행으로 꾸며진다. 전현무, 김종민, 유병재는 역사 마스터 심용환과 5.18 민주화운동 현장에 있었던 목격자 생생 마스터 인요한과 함께, 1980년 5월 광주의 진실을 따라가는 여행을 펼친다.

이날 '선녀들'은 5.18 민주화운동의 흔적을 품은 건물과 마주했다. 총탄 흔적이 가득한 건물 전일빌딩이었다. 전일빌딩은 광주 학생들과 시민들이 민주화를 외쳤던 금남로에 위치해, 그날의 치열한 기억을 품고 있었다. 이를 본 전현무는 "벽이 완전히 벌집이다"라고 말하며, 보고도 믿기지 않는 광경에 탄식을 쏟아냈다고.

이어 전일빌딩 안으로 들어간 '선녀들'은 더욱 충격적인 광경에 입을 다물지 못했다고 한다. 그곳에는 총탄 흔적의 진실을 말하는 역사의 비밀이 있었다. '선녀들'은 40여 년이 흘렀지만 고스란히 느껴지는 그때의 공포를 실감하며, 탄흔에서 눈을 떼지 못했다는 후문. 5.18 민주화운동 당시 이곳에서는 어떤 일들이 있던 것일까. 아직도 밝혀지지 않은 전일빌딩 총격 사건의 전말에 관심이 집중된다.

번호를 매겨야 할 정도로 많은 탄흔들로 '선녀들'의 마음을 아프게 한 전일빌딩이 품은 5.18 광주의 이야기는 16일 밤 9시 10분 방송되는 '선을 넘는 녀석들 : 마스터-X'에서 확인할 수 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