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사 안해 루머까지?
"아들이 BTS처럼…"
아유미, 슈가 추억 소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아는 형님' / 사진 = JTBC 영상 캡처


현영, 이수영, 아유미가 추억의 노래부터 필터링 없는 입담으로 '아는 형님'을 장악했다.

15일 밤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는 현영, 이수영, 아유미가 출연했다.

이수영은 과거에 성격이 안 좋았다는 루머에 대해 "맞다. 인사도 소극적으로 했어. 그러다보니까 성격이 안 좋다는 소문이 돌았다"라고 인정했다. 이어 선배들에게 불려간 적 있냐는 질문에 "그런 적 없다. 나는 눈이 나빠서 모르는 사람에게도 인사했다"라고 전했다.

이에 민경훈은 "난 많이 불려 다녔어. 거의 동네 개였어. 인사하라고 하더라고. 적극적이지 못하다보니까 그랬어"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수영은 "나도 경훈이 성격이 별로라고 생각했어. 인사를 시크하게 하더라고"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세 사람의 무대가 그려졌다. 현영은 자신의 히트곡 '누나의 꿈' 무대를 화려하게 펼쳤다. 아유미 또한 '큐티 허니'의 깜찍 발랄한 모습을 보이며 무대를 사로잡았다. 이수영 또한 '큐티 허니'에 화려한 춤을 춰 분위기를 높였다. 이수영은 "그 때는 회사에서 시키는 것만 하라고 해서 춤을 출 수 없었다"라고 아쉬움을 토로했다.

이수영은 과거에 대상을 받았던 당시를 회상하며 "우리 아들은 내가 슬픈 노래 부르는 걸 안 좋아한다. 당시 대상을 받고 많이 울었는데, 아들이 BTS처럼 많은 사람들에게 꿈과 희망을 전하라고 하더라. 이제는 못 전한다고 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히트곡 메들리를 공개, 여전한 명품 발라더 실력을 입증했다.

현영은 자신의 장점으로 '장점 찾아주기'를 언급했다. '아는 형님' 멤버들의 숨겨진 장점들을 재치있게 골라냈다.

아유미는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연습생이라 돈이 없었는데 배가 고파서, 은행을 주워다가 소금에 구워먹었어. 하루 종일 계속 주웠어"라고 고백했다. 황정음과 숙소를 탈출해 떡볶이, 순대를 먹다 걸려 반성문을 쓰고 운동장 50바퀴를 돌아야 했다고 전하며 "우리는 진짜 고생을 많이 했어"라고 고백했다.

이수영은 "정말 나오고 싶었던 '아는 형님'이었다. 10집 앨범 나올 때 다시 불러달라"라고 말했다. 현영은 "오랜만에 나와서 반갑고 기분 좋은 시간이었다"라고 인사햇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