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슈타인, 해외파 아니다?
"여동생에게 사랑한다고"
박재정, 동생과 전화연결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 사진 = MBC 영상 캡처


'놀면 뭐하니?' 원슈타인, 박재정이 동생에게 사랑한다는 애정 표현을 많이 한다고 전했다.

15일 오후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는 유야호가 제작하는 'MSG워너비' 후보 톱8의 팀 경연 모습이 그려졌다.

외국에서 오래 살았을 것 같았던 원슈타인은 "가장 멀리 집 밖에 나가본 적이 제주도"라고 말해 유재석을 놀라게 했다. 이어 원슈타인은 "여동생한테 사랑한다고 한다"라며 여동생의 탄생화인 튤립을 타투로 새기기도 했다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유재석은 다음에 만난 박재정에게 "원슈타인은 동생에게 사랑한다고 한다더라"라고 말했고, 박재정은 "나는 남동생이 있다. 나도 한다. '사랑해'라고 쿨하게 말하는 편이다"라고 전했다.

이에 유재석은 "동생한테? 사랑한다고 말한다고?"라고 놀라움을 금치 못했다. 박재정은 "그렇다. 그럼 동생은 '나도'라고 한다"라며 즉석에서 동생에게 전화를 걸었고, 다짜고짜 "사랑해"라고 말했다. 동생은 "갑자기?"라며 당황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