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수영, '계량의 神’' 새 별명 획득
김승수, 이영자 와락 포옹
'편스토랑' 방송 화면./사진제공=KBS
'편스토랑' 방송 화면./사진제공=KBS


KBS2 예능 ‘편스토랑’에서 김승수와 류수영, 두 남자의 매력이 폭발했다.

지난 14일 방송된 ‘신상출시 편스토랑’(이하 ‘편스토랑’)에서는 ‘우리 우유’를 주제로 한 26번째 메뉴 개발 대결이 시작됐다.

첫 편셰프 도전을 시작한 김승수가 깜짝 놀랄 매력들을 선보였다. 25년 차 배우 김승수는 다양한 작품에서 데뷔 때와 변함없는 동안 외모, 스윗한 면모를 보여주며 ‘어머니들의 박보검’으로 불린다. 이 같은 김승수의 매력은 이영자의 마음도 흔들었다. 김승수는 이영자와 배대면 인사를 할 때도 그녀가 다칠까 염려돼 그녀를 와락 끌어안았다. 이에 이영자의 볼이 빨개졌을 정도.

다정함과 함께 돋보인 것이 김승수의 요리 실력과 반전 취향이었다. VCR 속 김승수는 벌집꿀과 대추, 마늘칩, 우유를 활용한 자신만의 ‘해장 시리얼’을 공개해 눈길을 끌었다. 소문난 애주가 김승수는 해장도 하고 건강도 챙길 수 있는 ‘해장 시리얼’을 개발했다고. 또 김승수는 평소 좋아하는 명란을 활용해 명란 우유 달걀찜, 명란 버터밥, 명란찌개, 명란 구이 등 명란 한 상을 차려냈다.

깔끔하게 정리된 냉장고, 빠른 속도와 균일한 간격의 칼질 솜씨, 자신만의 레시피를 만들어내는 특별한 감각까지. 김승수가 얼마나 요리를 잘하는지 느껴졌다. 또 김승수는 집에서 소줏고리를 이용해 직접 증류주를 내려 먹기도. 다정함과 유쾌함을 다 갖춘 ‘반백살의 완소남’ 그 자체였다.

어남선생 류수영의 활약도 이어졌다. 이날 류수영은 대용량 식빵을 꺼내 다양한 식빵 요리 만들기에 도전했다. 가족 아닌 다른 누구도 먹어본 적 없다는 참깨 토스트를 시작으로 바닐라 아이스크림을 이용해 만드는 가성비 갑 고품격 요리 프렌치토스트, 아이들과 함께 만들 수 있는 에그마요 샌드위치, 3분컷 러스크까지. 백전백승 승률 100% 레시피들이었다.

류수영 레시피는 쉽게 구할 수 있는 재료, 쉽게 따라 할 수 있는 방법으로 보는 사람들의 요리 욕구를 자극했다. 여기에 한 몫 톡톡히 한 것이 류수영의 완벽한 비유와 기막힌 설명이었다. 이 과정에서 류수영에게 새로운 별명이 생겼다. 바로 ‘계량의 신(神)’이다. 류수영은 맛살 크기로 버터를 계량하고 초코과자 크기로 마요네즈를 계량했다. 그리고 그 계량은 1g의 오차도 없었다.

여기에 아내가 DJ를 맡고 있는 라디오를 듣기 위해 라디오 선을 들고 이리저리 분주하게 움직이는 모습, 아내가 기분 좋을 때 추는 춤이라며 어깨를 흔들흔들 따라 하는 모습, 손발이 오글거리지만 중독적인 윙크까지. 류수영의 매력은 시청자를 단 한순간도 지루할 틈 없게 만들었다.

‘신상출시 편스토랑’은 매주 금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