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정민X김선영, 영화부문 남녀 조연상 수상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사진='백상예술대상' 방송 화면.


배우 박정민, 김선영이 영화 조연상을 거머쥐었다.

13일 오후 경기도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2021년 제57회 백상에술대상에는 방송인 신동엽과 가수 겸 배우 수지가 진행을 맡았으며, JTBC·JTBC2·JTBC4·틱톡에서 생중계됐다.

이날 영화부문 남자 조연상에는 '반도' 구교환, '다만 악에서 구하소서' 박정민, '강철비2:정상회담' 심정근, '소리도 없이' 유재명, '결백' 허준호가 후보로 올랐다. 수상자는 박정민이었다.

박정민은 "큰 기대하지 않고 왔지만, 혹시 몰라 소감을 자리에서 막 생각했다"며 "선배님들 보며 꿈을 키웠고, 실망시켜드리고 싶지 않아 열심히 하고 있는데 아직 부족한 것 같아 죄송하다"고 말했다.

"저희 영화에 나왔던 소희 양이 저보고 '오늘은 왜 남자로 하고 왔냐'고 물어봤는데, 이 자리를 빌어 원래 저는 남자라고 꼭 말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영화부문 여자 조연상 후보로는 '세자매' 김선영, '결백' 배종옥, '반도' 이레, '삼진그룹 영어토익반' 이솜, '내가 죽던 날' 이정은이 오른 가운데, 김선영이 수상자로 호명됐다.

김선영은 "너무 신나네요"라며 환호를 질렀다. 그는 "윤주가 처음에 안하겠다고 도망다녔는데 결국에 꼬심에 당해줘서 너무 고맙다"며 눈물을 흘렸다.

이어 김선영은 "이 영화는 문소리 언니가 없었으면 만들어지기 힘든 영화였다. 지치지 않고 잘 끌어가줘서 너무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