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쿨FM '미스터 라디오', 지난 11일 방송
윤병희, 게스트로 출연
"남창희 닮았다는 말 많이 들어"
개그맨 윤정수(왼쪽부터), 배우 윤병희, 개그맨 남창희. /사진제공=KBS
개그맨 윤정수(왼쪽부터), 배우 윤병희, 개그맨 남창희. /사진제공=KBS


배우 윤병희가 아내를 향한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KBS 쿨FM '윤정수, 남창희의 미스터 라디오'(이하 '미스터 라디오')에서다.

지난 11일 방송된 '미스터 라디오'에는 tvN 드라마 '빈센조'에서 남주성 사무장 역으로 열연한 윤병희가 출연해 진솔한 입담을 전했다.

이날 남창희는 "청취자들이 나한테 윤병희 닮았다는 이야기를 많이 했다. 혹시 윤병희도 들은 적 있나?"라고 물었고, 윤병희는 "고백컨데 최근에 많이 들었다. 지인들이 캡처 사진까지 첨부해서 보내주더라. 조금 혼란스러웠다"고 답했다.

이에 윤정수는 "남창희와 얼굴형이 비슷하다. 그래서 그런 말을 듣지 않았나 싶다"고 말했다.

라디오 출연이 처음이라는 윤병희는 "섭외 연락을 받고 신기하면서도 설렜다. 올 것이 왔다는 생각이 들었다. '미스터 라디오'를 종종 들어서 남창희를 닮았다는 것을 알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밝혔다.

윤병희는 '빈센조' 종영 이후 후유증에 시달리고 있다고 했다. 그는 "좋은 사람들과 함께 했기 때문에 그립고 보고 싶다. 지쳐서 찌푸릴 수 없는 현장이었다"며 "이렇게 라디오에 초대받는 걸 보면서 인기를 실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던 중 한 청취자가 "송중기 정말 잘생겼나?"라고 묻자, "실물을 처음 딱 보고 이럴 수가 있나 싶었다. 정말 말로 설명할 수 없이 잘생겼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윤정수는 "남창희와 윤병희가 공통점이 많다. tvN 드라마 '미스터 선샤인'에도 같이 출연하지 않았나?"라고 질문했다. 이에 윤병희는 "배신자 김용주 역으로 나왔다. 욕을 많이 먹었다. 그럴만한 역"이라며 웃었다.

윤정수는 "남창희는 '미스터 선샤인'에 출연했던 이야기를 수십번 했다. 거기서 김태리한테 소보루빵 받은 얘기를 지겹게 했다. 윤병희는 뭐 받은 거 없나?"라고 물었고, 윤병희는 "나는 이병헌한테 수박 주스를 받았다"고 답했다.
남창희, 윤병희. /사진제공=KBS
남창희, 윤병희. /사진제공=KBS
출연하는 작품마다 직접 오디션을 보고 합류했다는 윤병희는 "'빈센조' 때도 오디션을 봤다. 작품을 만날 수 있는 창구가 오디션이라고 생각했다. 그래서 즐거울 때도 있고 슬플 때도 있다"고 이야기했다.

윤병희는 두 아이를 둔 아빠다. 그는 "아이들이 올해로 10살, 8살이 됐다"고 말했다. 이에 윤정수와 남창희가 아이들을 향한 영상 편지를 제안했다.

그러자 윤병희는 "아빠 라디오 방송하고 있어. 사랑해"라고 전했다. 이어 아내를 향해 "여보 마침 또 결혼 10주년이네. 고마워"라며 "치열함보다 여유로움을 주는 남편이 될게"라고 다짐했다.

윤병희는 아내에 관해 "동갑이다. 밖에서 힘든 일이 있을 때 상상만 해도 엄청나게 큰 존재가 된다. 들뜰 때는 잡아주는 것이 인생 코치 같다. '빈센조'로 인기가 많을 때도 항상 겸손하라고 말해줬다"고 밝혔다.

현재 영화 '6/45' 촬영 중이라는 윤병희는 "이제 하나씩 출연했던 작품들이 나와서 그걸로 인사드릴 수 있을 것 같다. 조만간 영화 '새콤달콤'이 OTT로 오픈한다"고 알렸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