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란, 문숙 하차 루머 해명
"내 텃세 때문 아냐"
사진=KBS '같이 삽시다3'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 삽시다3' 방송 화면.


배우 김영란이 문숙의 하차가 자신의 텃세 때문이라는 악플에 눈물을 흘렸다.

지난 10일 방송된 KBS2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 네 자매는 김청의 주도하에 다 함께 대관령 계곡을 찾았다. 김청은 "언니들이 바다에 살다 왔는데 평창은 계곡이 많다. 민물고기도 잡게 하려고 내가 지인도 섭외해놨다"며 "언니들한테 계곡의 물과 고기를 보여주면서 체험해보게 하고 싶었다"며 계곡을 찾은 이유를 밝혔다.

난생처음으로 민물고기잡이에 나선 네 자매는 연신 웃음을 터뜨리며 즐거워했다. 그러나 고기잡이를 하던 중 혜은이가 미끄러운 바닥에 중심을 잃고 뒤로 넘어졌다. 갑작스러운 사고에 김영란은 "우리 언니 살려줘"라며 외쳤고, 혜은이는 주변의 도움을 받아 무사히 뭍으로 나왔다.

다행히 크게 다친 곳은 없었지만, 자매들은 평소 허리가 아픈 혜은이를 걱정했다. 혜은이는 "왼쪽 다리가 아파서 힘을 못 받으니까 그냥 고꾸라졌다"며 "그래도 1급수 좋은 물이니까 괜찮다"고 말했다.
사진=KBS '같이 삽시다3'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 삽시다3' 방송 화면.
이후 저녁 준비를 하던 김영란은 각종 버섯을 이용해 매운탕을 만들었다. 저녁을 먹던 중 김영란은 "난 연기하고 싶은 것보다는 동료들이 보고 싶더라"며 그리운 동료들을 언급했다. 이에 박원숙은 고(故)이미지를 떠올리며 "쉬는 시간 같이 커피 마시던 게 그리웠다더라"고 말했다.

김영란은 "김용건 선배가 유난히 밥을 많이 사줬다"고 고마워했다. 박원숙은 "김용건은 진짜 좋은 일 많이 했다. 우리 아들 결혼식 때도 내 옆에서 내가 정신없으니까 손님맞이까지 해줬다"고 덧붙였다.

반신욕기를 집안에 설치한 네 자매는 찜질을 하며 대화를 나누던 중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공식 유튜브 채널 영상에 달린 댓글 읽기를 해보기로 했다. 박원숙은 "우리가 댓글에 민감해질 수도 있지만, 답변 드려야 할 것도 있다. 너희들에게 변명의 시간을 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박원숙은 김청의 댓글을 읽어줬다. 김청은 '너무 설친다'는 댓글에 "남들이 보기에 설칠 수 있지만, 내가 안 설치면 이 언니들 안 돌아간다. 나도 힘들다. 안 설치고 있으면 좋겠다. 이해해 달라. 앞으로 덜 설치도록 하겠다"고 답했다. '목소리가 너무 크다'는 댓글에는 "나도 갈림길에서 죽겠다"고 고충을 토로했다.
사진=KBS '같이 삽시다3' 방송 화면.
사진=KBS '같이 삽시다3' 방송 화면.
두 번째로 나선 김영란은 긴장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김영란은 '큰언니 박원숙에게 양보 좀 해라'라는 댓글에 "언니랑 너무 어렸을 때부터 잘 알고 지내다 보니까 편해서 그런 거지 마음속에는 깊은 사랑이 있다. 언니를 잘 모시겠다"고 반성했다.

박원숙은 '김영란에게 말을 막하는 거 같아서 불편하다'는 댓글에 "진짜 얄미울 때도 있었다. 근데 그 밑바닥에는 사랑이 깔린 표현"이라고 해명했다. 그는 "김영란과는 옛날부터 가까운 사이로 허물없는 사이다. 영란이 사랑하는 분들이 보면서 재미보다는 상처가 된 거 같은데 우리는 사랑이다. 미워서 그런 거 아니다"라고 밝혔다.

김영란은 '악플' 이야기가 나오자 조심스럽게 입을 열었다. 그는 "혜은이 언니가 나한테 공주라고 하는 게 내가 '같이 삽시다' 실세라서 그렇다더라"며 의기소침한 모습을 보였다. 이에 혜은이는 "난 다 공주라고 부른다"고 말했다.

이어 김영란은 "문숙 언니 하차가 내 텃세 때문이라더라"고 말했다. 그는 시즌2에 출연했던 문숙이 갑작스럽게 하차한 이유가 자신 때문이라는 악플을 보고 충격을 받은 듯 "전혀 아니다. 문숙 언니가 너무 바빴다. 우리가 붙잡았지만, 드라마 스케줄 때문에 못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김영란은 "내가 공주 노릇한다는 건 그런 성향이 전혀 없는 건 아니겠지만, 원숙 언니와는 워낙 허물없이 지내다 보니까 그런 게 있었다, 근데 문숙 언니는 내가 참 사랑하는 언니인데 언니가 나 때문에 안 한다는 댓글을 보고 충격이었다. 이런 오해를 받으니까 참 많이 속상했다"며 눈물을 흘렸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