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SBS 'TV동물농장' 방송 캡처
사진=SBS 'TV동물농장' 방송 캡처


가수 이효리가 세상을 떠난 순심이를 그리워했다.

9일 방송된 SBS 'TV 동물농장'에서는 이효리와 그의 반려견 순심이가 함께한 3647일간의 시간을 돌아봤다.

이효리의 반려견 순심이는 지난해 12월 23일 세상을 떠났다. 이효리는 10년 전 유기견 보호소에서 순심이를 처음 만났다. 이날 방송에서는 순심이를 떠나보낸 뒤 오랜만에 이효리-이상순 부부가 순심이와 함께했던 자신들의 제주 신혼집을 반려견 미달이, 구아나, 모카와 3년 만에 다시 찾았다.

이효리는 순심이의 선하고 듬직한 심성을 칭찬했다. 그는 "제가 유기견 입양도 많이 하고 임시보호도 많이 했다. 엄마 껌딱지인 순심이가 다른 개가 하나씩 올 때마다 자신이 밀려난다고 생각했을 법도 한데 묵묵하게 모든 과정을 지켜보면서 질투하거나 티를 내지 않았다. 나중에 생각해보니 속으로 조금 섭섭해 했을 것 같다. 제가 자식은 없지만 큰딸 같은 느낌"이라고 말했다.

이효리는 "언젠가 '갈 텐데'하고 생각했지만 '갈 텐데'와 진짜 가는 건 다르더라"면서 "먹을 걸 끊는 순간부터 이제 진짜 끝이구나 했다"며 순심이의 죽음을 직감한 순간을 떠올렸다.이효리와 이상순은 순심이가 떠나기 전 며칠 간을 영상으로 기록에 남겼다. 영상 속 이효리는 품에 안긴 순심이를 바라보며 눈물을 쏟아냈다. 이효리는 "순심이 더 이상 치료가 힘들 것 같다고 했을 때는 내가 계속 운다. 그런데 영상 보면 순심이가 아니라 나한테 어둠의 그림자가 온 것처럼 보인다. 반려동물이 자기가 세상을 떠날 때 보호자가 얼마나 슬퍼할지를 두려워한다고 하더라. 순심이 같이 사랑이 많았던 애는 더더욱 그럴 것 같았다"고 말했다. 또한 "순심이는 아픈 것도 너무 순하게 아팠다. 소리 한번 안냈다"며 안쓰러운 마음을 표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