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어쩌다 사장', 지난 6일 종영
차태현X조인성, 마지막 영업 종료
특별 초대 가수 홍경민 활약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화면


tvN 예능 '어쩌다 사장'이 자체 최고 시청률을 기록하며 종영했다.

시청률 조사기관 닐슨코리아에 따르면 지난 6일 방송된 '어쩌다 사장' 최종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7.2%, 최고 9.7%, 전국 가구 기준 평균 6.4%, 최고 8.1%를 돌파하며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tvN 타깃인 남녀 2049 시청률도 수도권 기준 평균 4.3%, 최고 5.1%, 전국 기준 평균 4.0%, 최고 4.7%로 전 채널 포함 동시간대 1위의 자리에 올랐다.

이날 방송에는 차태현, 조인성과 시골 슈퍼의 따뜻한 작별이 그려졌다.

아르바이트생 조보아가 떠나고 장사를 빛내주기 위해 출격한 절친 홍경민의 라이브 무대가 담겨 재미를 더했다.

이후 마지막 손님으로 슈퍼 사장님이 깜짝 등장했다. 차태현과 조인성은 지난 열흘간의 영업을 마무리하며 뭉클함을 안겼다. 특히 조인성은 사장님의 말에 눈물을 쏟아내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두 사람은 처음엔 서툴고 낯선 초보 사장이었지만, 점점 손님들과 호흡하고 울고 웃으며 원천리의 일부가 됐다. 그렇게 차태현과 조인성은 진정한 사장으로 거듭나면서 시청자들의 열렬한 응원과 지지를 받았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