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투비 민혁, 41명 中 비주얼킹 등극
2차 경연 글로벌 평가 순위 공개
스트레이 키즈 1위 차지
사진=Mnet '킹덤' 방송 화면.
사진=Mnet '킹덤' 방송 화면.


그룹 비투비 민혁이 '뜀틀 킹'과 '비주얼 킹' 1위를 싹쓸이 했다.

지난 6일 방송된 Mnet 예능 '킹덤 : 레전더리 워'에서는 여섯 그룹의 봄맞이 체육대회가 개최됐다.

이날 41명의 아이돌은 각자 생각하는 비주얼 킹, ‘킹덤 플라워 포’(KF4)을 꼽았다. 출연진들은 앞서 출근길 도중 영문도 모른 채 개인별로 셀카를 찍었고, 완성된 셀카들을 보고 출연진이 직접 비주얼 킹을 뽑는 1인 1표 투표가 진행된 것.

4위로는 비투비 은광, 더보이즈 현재가 3표씩 획득하여 공동 선정됐다. 서은광은 "3표라고 얘기 들으니 마음이 놓인다. 10표 이렇게 받았으면 경로 우대로 생각했을 텐데, 좀 자신감을 갖고 ‘킹덤’에서 멋진 비주얼을 뽐내겠다. 3표 주신 분들 따로 모시겠다"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3위는 더보이즈 선우였다. 특히 선우는 자신에게 투표하는 자신감을 보였다. 그는 "면목은 없지만, 뽑힌 것에 대해 너무 영광스럽게 생각한다"고 즐거워했다. 2위는 5표를 받은 스트레이 키즈 필릭스였다. 그를 뽑은 출연진은 일제히 "예쁘게 잘생겼다"고 입을 모았다.

‘킹덤’ 비주얼 킹은 비투비의 민혁이 차지했다. 그는 41표 중 무려 7표를 받았다. 민혁은 1위 기념으로 카메라를 향해 열정의 눈빛을 발사해 감탄을 자아냈다.

민혁은 "솔직히 말하면 저도 경로 우대 같아서 부끄럽긴 하다. 기분이 좋다. 모쪼록 피부관리에 더 힘써야겠다"고 소감을 전했다. 1위를 차지한 민혁은 방송이 끝날 때까지 '비주얼킹'이라는 자막과 후광 CG가 입혀져 부러움을 샀다.
사진=Mnet '킹덤' 방송 화면.
사진=Mnet '킹덤' 방송 화면.
이날 민혁은 스트레이 키즈 방찬과 함께 놀라운 점프력을 선보이며 뜀틀 공동 1등에도 올랐다. 완벽한 발 구르기와 착지로 그 누구보다 가뿐히 성공하는 모습을 보였고, 주위에서는 "이건 묘기"라며 감탄을 쏟아냈다.

꼬리잡기 게임에서는 아이콘이 '더아구' 팀의 구멍으로 등극했다. 1세트에서 시작하자마자 손을 놓쳐 줄을 끊는가 하면 2세트에서도 손을 놓치고 10초 안에 줄을 다시 연결하지 못해 패배로 이어지며 웃음을 자아낸 것.

계주 경기에서는 치열한 접전 끝에 에이티즈 우영, 스트레이 키즈 방찬, 더보이즈 상연이 순서대로 1, 2, 3등을 차지, 이로서 1425점 대 225점으로 '하루살이' 팀이 우승을 거머쥐었다.
사진=Mnet '킹덤' 방송 화면.
사진=Mnet '킹덤' 방송 화면.
이어 2차 경연 글로벌 평가 순위가 공개됐다. 가장 큰 비중을 차지하는 글로벌 평가 1위는 스트레이 키즈가 차지했다. 이어 2위는 더보이즈, 3위 비투비, 4위 아이콘, 5위 SF9, 6위 에이티즈 순이었다.

또 스트레이 키즈는 동영상 조회 수 평가 역시 1위를 차지했다. 2위는 아이콘, 3위 에이티즈, 4위 더보이즈, 5위 비투비, 6위는 SF9으로 결정됐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