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준, '신박한 정리' 의뢰인 출연
각방 고백 "창피한 것 아냐"
3.5톤 비우기로 '나눔왕' 등극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 화면.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 화면.


배우 겸 가수 이동준이 3.5톤을 비워냈다.

지난 3일 방송된 tvN 예능 '신박한 정리'에는 태권도 국가대표로 시작해 배우, 트로트 가수까지 꿰찬 만능 엔터테이너 이동준이 게스트로 출연했다.

이날 이동준은 "우리 집은 좀 복잡하다"며 신애라, 박나래, 윤균상을 맞이했다. 이동준의 집은 거실과 방이 모두 황금색 가구로 꾸며져 있었고, 이동준은 "내가 황금색을 좋아한다. 황금색은 부를 불러온다"고 말했다. 이에 아내 염효숙은 "가구 사들이는 거 좋아한다. 사들이면 나가는 게 있어야 하지 않냐. 그래서 도와달라고 한 거다"고 의뢰 이유를 털어놨다.

이후 염효숙은 자신의 방을 소개했다. 원래 안방이었는데 각방을 쓰다보니까 안방이 자신의 방이 됐다고. 염효숙의 방은 이동준의 취향대로 금빛으로 가득했다. 이동준은 "각방을 쓰는 게 창피한 것이 아니다"며 "열 부부 중 아홉 부부는 각방을 쓴다. 아직 아내랑 같이 자는 이상한 놈이 있더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동준이 혼자 쓰는 침실에는 그의 발자취들이 가득했다. 박나래는 "이 집은 다 연결 연결이다"며 고개를 저었고, 염효숙은 "추억이 다 있다고 못 버리게 한다"고 하소연했다.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 화면.
사진=tvN '신박한 정리' 방송 화면.
이동준은 "기부한다니까 아낌없이 기부하려고 한다"며 고가의 옷들과 바로크풍 가구, 침대&장식장 등의 가구도 대거 기부했다. 이동준은 "가구가 많다 보니 집사람이 정리하기 굉장히 복잡했던 것 같다. 같이 살았던 가구가 떠나가서 서운하지만 그래도 시원한 기분이다. 괜찮다"며 비우기 소감을 전했다.

이에 이동준은 공식 나눔왕으로 등극했다. '신박한 정리' 최초로 3.5톤 트럭에 사다리차까지 총출동했기 때문. 박나래는 "3.5톤을 비우며 Top1이 됐다"며 엄지를 치켜세웠고, 이동준은 "완전히 이사를 한 거다"며 "어떻게 정리가 됐을지 기대가 된다"고 말했다.

정리된 집 거실을 마주한 이동준 가족은 "어머머", "이렇게 달라졌어?", "이거는 어떻게 할 수가 없다고 생각했는데"라며 소리를 질렀다. 이동준은 "가족들끼리 나란히 앉아서 TV만 보다가 마주볼 수 있는 공간이 생겨서 좋다"고 말했다.

염효숙의 방은 공간만 차지하던 불필요한 가구를 비워 한층 더 여유로워진 공간으로 변신했다. 이동준과 엄효숙은 "100점 만점에 100점이다. 허전함을 못 느꼈다. 오히려 가구 하나하나가 더 사는 것 같다"고 만족감을 드러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