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MBN '보쌈' 방송화면
/사진 = MBN '보쌈' 방송화면


그룹 소녀시대 출신 배우 권유리가 연기 변신의 성공적인 신호탄을 쏘아 올렸다.

권유리는 지난 1일 첫 방송된 MBN 특별기획 드라마 ‘보쌈-운명을 훔치다’(연출 권석장, 극본 김지수, 박철)에서 화인옹주 ‘수경’ 역으로 열연, 시작부터 스펙터클한 전개를 안정적으로 이끌어가 관심을 집중시켰다.

‘보쌈-운명을 훔치다’ 1회에서는 남편을 잃은 수경이 시어머니 김씨 부인(박명신 분)에게 구박받지만, 살뜰히 도련님인 대엽(신현수 분)을 챙기고, 조상궁(신동미 분)에게 친근히 대하는 등 주변 상황에 굴하지 않고 제 몫을 다하는 태도로 눈길을 끌었다.

이어 수경은 강렬한 인상의 바우(정일우 분)를 두 번이나 우연히 마주친 것을 시작으로, 상대를 착각한 그에게 보쌈당해 곤혹스러워하는 엔딩을 맞이해, 앞으로 이들 사이에 어떤 일들이 벌어질지 호기심을 자극했다.

‘수경’을 연기한 권유리는 첫 사극 도전임에도 안정적인 발성과 곧은 자세, 우아한 눈빛까지 옹주 그 자체인 모습으로 완벽 변신, 시청자들의 마음을 단숨에 사로잡았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한편, 권유리가 출연 중인 ‘보쌈-운명을 훔치다’는 광해군 치하 조선시대를 배경으로 생계형 보쌈꾼이 실수로 옹주를 보쌈하며 펼쳐지는 로맨스 사극. 매주 토, 일요일 오후 9시 40분 방송.

최지예 텐아시아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