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나 혼자 산다’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던 배우 곽도원이 8주년 맞이 ‘어머나 반갑습니다’ 특집 3탄의 주인공으로 돌아온다. 자연미가 더 짙어진 제주의 ‘무릉도원’에서 ‘곽농부’로 변신한 곽도원은 직접 채집한 나물로 자연주의 건강 밥상을 완성해 기대를 모은다.

오는 30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어머나 반갑습니다’ 3탄의 주인공으로 곽도원이 재소환된다.

지난 ‘나 혼자 산다’ 출연 시 꾸밈없는 제주 라이프를 공개해 화제를 모았던 곽도원은 여전히 자연인의 비주얼로 등장, 제주도에서의 전원 생활에 완벽하게 적응한 ‘곽농부’의 모습을 보여준다.

곽도원은 잠에서 깨자마자 나물 공부에 열중해 관심을 집중시킨다. 작년 여름 제초 작업으로 구슬땀을 흘렸던 곽도원은 뜻밖의 깨달음을 얻고 나물 공부에 푹 빠진 이유를 공개해 궁금증을 증폭시킨다.

나물 공부에 심취한 곽도원은 자신의 곁을 떠나지 않는 반려 파리(?)의 습격에 파리채를 꺼내들고 거침없이 박멸을 시도해 야인의 매력을 뽐낸다.

그런가 하면 집 앞 텃밭으로 나선 곽도원은 텃밭에 물을 주다 말고 상남자 매력 폭발하는 친환경 샤워를 시작해 한층 더 짙어진 자연인의 모습을 보여주기도.

또한 텃밭 옆 쉼터에서 곽도원은 자연스럽게 노래를 틀고 흥 부스터를 끌어올리기 시작한다. 곽도원은 자유자재로 음향 조절을 하는 그라데이션 창법은 물론 3단 고음 폭발하는 ‘곽이유’를 재소환해 폭소를 자아낼 예정이다.

작업복으로 차려입고 ‘곽농부’로 변신한 곽도원은 본격적으로 봄나물 채집을 시작한다. 곽도원은 손이 닿는 족족 각양각색 봄나물 채집에 성공해 감탄사를 연발하는가 하면 정글 같은 앞마당에서 ‘도원네 식물도감’을 공개해 이목을 집중시킨다.

곽도원은 직접 채집한 나물과 함께 무맛이 나는 ‘무꽃’을 활용해 신선하고 향긋한 ‘무꽃 비빔밥’ 요리에 나선다. 곽도원은 순식간에 자연주의 건강 밥상을 차려냈지만 97시간(?) 숙성된 비빔밥 재료 공개에 모두가 경악을 금치 못했다는 후문이다.

자연미가 더 짙어진 곽도원의 ‘무릉도원’ 라이프는 이날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