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말리는 케미
10년 차 선후배
"난 왜 동물 별명?"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제공
'TV는 사랑을 싣고' / 사진 = KBS 제공


'TV는 사랑을 싣고' 현주엽이 우상 허재에 대한 환상이 깨진 사연은 무엇일까.

28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10년 차 선후배인 허재와 현주엽의 못 말리는 티키타카 케미가 펼쳐진다.

이날 현주엽은 과거 허재를 보면서 "나도 저렇게 되고 싶다"라고 생각할 정도로 자신의 롤모델이자 우상이었다고 밝혔다. 그는 과거 세계선수권 대회에서 혼자서 62득점이라는 전무후무한 개인 최다 득점 기록을 세운 허재를 극찬하며 존경심을 표하기도 했다.

하지만 국가 대표가 되고 허재와 같은 방을 쓰게 되면서 오랜 시간 품고 있던 환상이 완전히 깨져 버렸다는데.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던 현주엽은 허재의 만행(?)을 폭로하며 "94년 이후 대표팀에서 허재의 기록은 제가 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에요"라고 큰소리쳐 도대체 어떤 사연이 있는 것인지 궁금하게 만들고 있다.

한편, 이날 허재는 "농구대통령이신데 현주엽에게 한 자리 주신다면"이라는 김원희의 질문에 "농구 시장 정도?"라고 답해 우상이라고 표현했던 현주엽을 섭섭하게 만들었다.

이에 현주엽은 다른 선수들은 '대통령', '황태자', '컴퓨터', '국보' 등 멋진 별명을 가진 데 반해서 자신은 심지어 동물이라며 내심 그동안 쌓아왔던 불만을 터뜨렸다.

여기에 허재는 신인이었던 현주엽을 봤을 당시 첫 인상을 이야기하면서 또 다른 굴욕을 선사, 불난 현주엽에게 기름을 끼얹었다고 해 과연 무엇이라고 했을지 호기심을 자극하고 있다.

농구계의 톰과 제리, 허재와 현주엽이 출연하는 'TV는 사랑을 싣고'는 28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