역대급 데스매치 코스 등장
김동현 "무슨 말이야?!" 경악
UDT와 대결할 부대는?
'강철부대'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SKY
'강철부대' 스틸컷./사진제공=채널A, SKY


채널A, SKY 예능 ‘강철부대’에서 압도적 규모의 미션 코스가 공개된다.

27일(오늘) 방송되는 ‘강철부대’ 6회에서는 ‘대테러 구출작전’ 미션의 결과가 확정되며 두 번째 데스매치를 치르게 될 부대가 결정된다.

이날 방송에서는 한계를 뛰어넘는 체력과 고도의 정신력을 요구하는 상상 이상의 데스매치가 펼쳐진다. 최하위 부대로 결정된 UDT(해군특수전전단)와 ‘대테러 구출작전’에서 탈락한 두 부대가 명예를 건 접전을 이어간다. 특히 역대급으로 험난한 미션 코스를 통해 강렬한 스펙터클을 선사한다고 해 관심이 모아진다.

격전지의 광활한 비주얼이 공개되자 김동현은 “무슨 말이야?!”라고 미션 내용을 재차 확인하며 믿을 수 없다는 듯 인상을 찡그린다. 또한 선수 시절 훈련했던 유사 경험을 떠올리며 강철부대원들이 겪게 될 상황에 걱정을 내비친다고.

UDT는 데스매치 시작 전 돌발 상황을 대비해 장비를 점검하고 비상 물품을 챙기는 철두철미한 면모로 시선을 집중시킨다. 특히 UDT 육준서는 “압도적인 1등이 목표”라고 승부욕을 드러내며 굳게 마음을 다잡아 박진감 넘치는 대결을 예고한다.

또한 데스매치행이 결정된 나머지 두 부대 역시 물러설 곳이 없는 심정으로 임하겠다며 투지 어린 각오를 다진다고 해 흥미를 고조시킨다. 과연 도전자들이 아찔한 규모의 코스 완주에 성공할 수 있을지, 두 번째 탈락의 아픔을 맛보게 될 부대는 어디가 될지 기대를 모은다.

‘강철부대’ 제작진은 “이번 미션은 국내에서 빠질 수 없는 중요한 훈련 중 하나를 활용한 만큼 얼마나 극한 난이도인지 공감할 수 있을 것”이라며 “앞선 ‘최하위 결정전’과 ‘대테러 침투작전’를 치르며 누적된 피로도를 극복하는 개개인의 체력과 팀원들 간의 화합 및 페이스 유지를 어떻게 해나가는지 주목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강철부대’는 27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