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트롯2' 출연자
"국악 선율, 좋더라"
시원한 가창력
'무엇이든 물어보살' 마리아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마리아 / 사진 = KBS Joy 영상 캡처


'무엇이든 물어보살' 마리아가 가수 주현미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26일 오후 방송된 KBS Joy '무엇이든 물어보살'에는 '미스트롯2'에 출연한 트로트 가수 마리아가 출연했다.

마리아는 "한국에 온 지 3년됐다. 미국에서 왔다"라며 "K팝 아이돌 가수들을 좋아했다"라고 전했다.

이어 "'귀향'이라는 영화를 봤다. 거기에 국악 선율이 흐르는데, 노래가 너무 슬픈데 좋더라"며, "그러다가 주현미 선생님의 노래를 좋아하게 됐다. '울면서 후회하네'라는 곡을 가장 좋아한다"라고 말해 서장훈, 이수근을 놀라게 했다.

한편, 마리아는 주현미의 노래를 불렀고 이를 들은 서장훈은 "나 정말 놀랐다. 외국인이 트로트를 부르는데 어색함이 없다"라고 전했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