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미, 솔직 육아토크
"육아가 체질인 듯"
"조정석, 아이 너무 좋아해"
'티키타카' / 사진=SBS 제공
'티키타카' / 사진=SBS 제공


가수 거미가 SBS '티키타CAR'(이하 '티키타카')를 통해 남편 조정석과의 육아 이야기를 들려줬다.

지난 25일 방송된 '티키타카'에는 거미와 '싱어게인' 이승윤, 이무진, 그리고 제시가 출격했다.

거미는 솔직한 육아 이야기로 시청자들의 흥미를 자극했다. 2018년 배우 조정석과 결혼해 지난해 8월 득녀한 그는 "육아가 체질인 것 같다"며 "얼마 전에 처음으로 장시간 녹화를 했는데 아기 이야기하다가 보고 싶어서 울었다"고 말했다.

이어 딸에 대해 "아빠(조정석)를 많이 닮았다"며 "남편이 아이를 너무 좋아한다. 100일까지는 둘이서 아무 일도 안 하고 육아를 같이 했다. 남편 조정석이 육아의 달인"이라고 설명했다.

거미는 "우리 아기는 잠을 잘 자는 편인데 꼭 노래를 불러줘야 잔다. 딸이 내 발라드 곡들을 틀어놓으면 꿀잠을 잔다. 요즘은 쉬지 않고 동요 메들리를 들려주면 30분 안에 잔다"며 "남편은 '아로하'를 많이 불러줬다"고 밝혔다.

거미는 "4 Non Blondes의 'What's up'을 부르면 아이가 우유를 잘 먹는다"며 즉석에서 열창했다. 그의 시원시원한 가창력에 MC들은 "오늘 진짜 고품격이다"며 감탄했다. '왓츠업'은 거미가 방송에서 최초로 부르는 곡이었다.

"아빠 엄마가 노래를 잘하는데 아이는 노래를 얼마나 잘할까"라는 질문에 거미는 "다들 그렇게 생각해서 조금 미안하다. 태어나자마자 부담감이 있다"면서도 "목청은 좋은 것 같다"고 말했다.

이승윤과 이무진은 거미의 '어린아이'를 어쿠스틱 버전으로 소화했다. 여기에 원곡 가수 거미의 목소리가 더해져 세 사람의 하모니가 일순간 현장을 콘서트장으로 만들었다.

또한 거미는 현장에서 즉석으로 듀엣을 제안해 이무진과 영화 '스타 이즈 본'의 OST인 'Shallow'를 함께 불렀다. 연습 없이 즉흥적으로 이뤄진 무대임에도 소름 끼치는 무대가 탄생해 시청자들의 이목을 단번에 끌어당겼다.

이어 거미는 자신의 히트곡 'You Are My Everything'를 감미로운 보이스와 폭발적인 고음으로 완성시켜 감동을 안겼다. 그의 가창력과 짙은 여운에 출연진 모두 쉽게 헤어 나오지 못했다.

무명가수에서 유명가수로 발돋움하고 있는 이승윤, 이무진의 사연도 뭉클함을 안겼다. '싱어게인' 최종 우승자 이승윤은 "지난해 12월 31일까지만 하고 음악을 그만두려 했다. 마지막이라고 생각하고 '싱어게인'에 도전했다"고 고백했다. '싱어게인' 3위까지 진출한 이무진은 8만 원짜리 기타로 시작했던 과거를 떠올렸다.

이후 등장한 제시는 센 언니 발언과 반전 가창력으로 '티키타카' 버스를 뒤집어 놓았다. 특히 제시는 소속사 사장 싸이와의 빵 터지는 일화를 공개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제시는 "싸이 오빠는 완벽주의자다. 랩, 춤 모두 잘해야 한다. 처음에는 잘 안 맞았는데 이제는 서로 잘 안다"고 말했다.

무엇보다 제시는 국민가수 심수봉과의 특별한 일화를 공개해 MC들을 깜짝 놀라게 했다. 심수봉의 딸과 미국 외국인 학교 동창이었던 것. 제시는 "심수봉 선생님의 콘서트에 초대돼 직접 가서 실물을 뵈었다. 정말 멋지고 착하시다. 사람 자체가 아우라가 있다"고 심수봉과의 놀라왔던 만남을 회상했다. 이어 제시는 심수봉의 '그때 그 사람'을 거친 듯 부드러운 가창력으로 불러 반전 매력을 과시했다.

이날 방송 말미에는 프리 선언 후 SBS에 최초 입성한 도경완, SBS 출신으로 프리선언 후 활약 중인 김환 전 아나운서, 조정식 SBS 아나운서와 함께 걸그룹 잇지(ITZY)의 모습이 공개돼 다음 주 방송을 기대하게 했다.

'티키타카'는 매주 일요일 오후 11시 5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