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개그맨 이진호가 아이돌급 인기를 누리며 '개그계 방탄소년단(BTS)' 위치를 자랑했다.

지난 24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이진호의 아이돌급 팬덤의 실체가 공개됐다.
이날 이진호의 매니저는 "(이)진호 형 팬클럽 회원수가 개그맨 중에서는 1위, 대한민국 연예인 중에서는 톱 100이다. 웬만한 아이돌만큼 인기가 많다"고 제보해 스튜디오는 물론 시청자들을 놀라게 했다. 매니저의 제보대로 이진호는 슈퍼스타급 일상을 보여주며 개그계 아이돌 위엄을 과시했다.

이진호는 생일을 맞아 팬들로부터 지하철 광고를 선물 받았다. 지하철 광고는 인기 아이돌의 생일에 흔히 볼 수 있는 팬들의 선물. 이진호는 '개그계 BTS'라는 수식어가 부끄럽지 않은 인기로 놀라게 했다.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이에 이진호는 "슈퍼스타만 받는 것 아니냐"라면서 "감사하면서도 미안한 마음이었다"고 고백했다.

이진호는 직접 광고를 보기 위해 매니저와 함께 지하철역으로 향했다. 전광판에 가득한 이진호의 사진과 팬들의 생일 축하 멘트가 훈훈함을 자아냈다. 팬들은 이진호의 "내가 어디가 좋냐"는 질문에 "존재 자체가 좋다"고 답해 이진호를 향한 찐사랑을 짐작하게 했다.

이진호의 인기는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대기실로 팬들의 선물이 끊임없이 쏟아져 놀라움을 자아낸 것. 생일이 아닌 평소에도 팬들의 선물 상자가 택배실에 한가득 쌓여있다는 것이 동료들의 증언이었다.

이어 문세윤, 양세찬, 황제성, 이국주, 홍윤화 등 개그맨들이 총출동했다. 문세윤은 배우 주현 성대모사로 소녀시대의 'Gee'를 열창해 MC들을 빵 터지게 만들었고, 양세찬과 황제성은 특유의 거친 입담으로 쉴틈 없이 웃음을 선사했다. 이국주는 타로카드로 오늘의 먹방 운세를 점치는 모습으로 이진호를 빵 터지게 했다.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사진= MBC '전지적 참견 시점' 방송화면
특히 카페사장 최준이 깜짝 등장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개그맨 김해준의 부캐(부캐릭터)인 최준은 치명적인 콧소리 작업 멘트로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진호는 대기실에 등장한 최준을 보자마자 "나 진짜 설렌다"며 환호했고, 이에 최준은 "진호 씨 볼 때마다 귀여워 죽겠어"라는 멘트로 대기실을 웃음바다로 만들었다.

최준은 MC 이영자와 기습 비대면 데이트에 나섰다. 최준은 "영자 씨 너무 아름다워서 놀랐잖아. 더 예뻐해 주고 사랑해줄게"라며 달달한 멘트를 전했고, 이영자는 "나 심장이 뜨거워"라고 받아쳐 더 큰 웃음을 안겼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