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치승의 비책은?
"친한 아이돌있는데"
조권 "민망해" 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 사진 = KBS 제공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 양치승의 잡지사 미팅 현장을 지켜본 출연진들이 민망해한 이유는 무엇일까.

25일 방송되는 KBS 2TV '사장님 귀는 당나귀'에서는 몸짱 잡지 표지 모델을 꿈꾸는 양치승의 야심 찬 잡지사 미팅 현장이 그려진다.

최근 표지 모델이 되기 위해 혹독한 훈련과 식단 조절을 견뎌낸 양치승은 기다리던 잡지사로부터 연락을 받고 미리부터 화보 콘셉트를 두고 고민하는 등 김칫국을 거나하게 마셨다.

하지만 정작 잡지사와의 미팅에서 양치승은 표지 모델이 아닌 속지 출연 제의를 받고 실망한 표정을 감추지 못했다.

결정권을 쥔 편집장이 "단순히 몸만 좋아서 되는 게 아니다"라며 현실적인 추가 조건을 밝혔고, 이에 다급해진 양치승은 자신의 매력 어필에 나섰다는데.

이런 가운데 양치승의 셀프 홍보를 지켜보던 조권은 "내가 다 민망해", 전현무는 "진짜 나 못 보겠다 이거"라 했다고 해 과연 이날 미팅에서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증을 자극하고 있다.

한편, 표지 모델 불발 위기에 몰린 양치승이 친분이 있는 아이돌과 함께 출연하겠다는 달콤한 제안을 던지자 미팅 현장 분위기는 180도 돌변했고, 양치승이 언급한 스타의 이름을 듣게 된 근조직은 "완벽한 플랜"이라며 뜨거운 반응을 보였다. 양치승이 동반 출연 후보로 꼽은 아이돌이 과연 누구일지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포기를 모르는 양치승의 열혈 표지 모델 도전기는 25일 오후 5시 '사장님 귀는 당나귀 귀'에서 공개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