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진X안현모, 3년 만에 생중계
이동진 "좋은 소식 올 가능성 높아"
안현모 "'기생충' 이어 반가울 얼굴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MC 이동진 평론가, 안현모/ 사진=TV조선 제공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MC 이동진 평론가, 안현모/ 사진=TV조선 제공


영화평론가 이동진과 통역사 겸 방송인 안현모가 TV조선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 진행에 앞서 남다른 각오를 밝혔다.

TV조선은 오는 26일(한국시간) 열리는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미국 유니온 스테이션 로스앤젤레스와 할리우드 돌비극장에서 실시간으로 중계한다.

이번 시상식은 영화 '미나리'의 배우 윤여정이 한국 배우 최초로 여우조연상 후보에 오른 것을 비롯해 '미나리'가 작품상, 감독상, 남우주연상, 음악상, 각본상 등 총 6개 부문에서 최종 후보에 오르며 일찍부터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다.

TV조선과 함께 3년 연속 아카데미 시상식 생중계 진행을 맡은 영화평론가 이동진과 동시통역사 겸 방송인 안현모도 '미나리' 수상에 대한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동진은 "평론가로서 아카데미 시상식 진행은 매우 보람 있는 일"이라며 "올해 시상식의 핵심은 '여우조연상' 부문일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지난해 '기생충'이 작품상을 받으며 아카데미에서 낭보(朗報)가 전해졌지만, 배우들이 아카데미에서 상을 받는다는 건 또다른 강력한 느낌이 있다"며 "배우 윤여정 씨가 낭보를 전해올지가 가장 중요한 관전 포인트일 것 같다. 실제로 좋은 소식이 올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고 설명했다.

또한 "작품상 후보에 오른 작품들이 아카데미의 핵심인데, 올해는 8편이 올라와 있다. 보통 후보작 중 2~3편은 항상 개봉, 배급스케줄 때문에 한국 관객이 못 보는 상태에서 시상식을 봤다. 하지만 올해는 재미있게도 극장 또는 OTT 등 어떤 경로로든 8편을 모두 볼 수 있다. 8편이 모두 훌륭한 작품이니, 다 보고나서 응원하거나 예측하면서 시상식을 보면 더 재밌으실 것"이라고 덧붙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 사진=TV조선 제공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 '/ 사진=TV조선 제공
이동진 영화평론가는 'TV CHOSUN 뉴스7'과의 인터뷰를 통해서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의 다양한 관전포인트와 출품작들에 대해 심도깊게 분석한다. 또한 6개 부분 후보로 올라가 있는 영화 미나리의 수상 가능성을 전망해본다. 이동진 영화평론가의 인터뷰는 오느 25일 오후 7시에 방송된다.

안현모는 "코로나19로 외부활동이 어려워지면서 어느 해보다도 많은 영화를 보며 한 해를 보냈다. 이번 아카데미 시상식은 힘든 시기 감동과 위로를 준 고마운 영화들을 되돌아보며 기리는 자리인데, 뜻깊은 축제의 현장을 존경하는 이동진 평론가와 함께 전해드릴 수 있게 돼 더없이 감사하고 영광이다"고 밝혔다. 이어 "'기생충' 돌풍에 이어, 올해도 반가운 얼굴들이 무대에 오를 생각을 하니 벌써부터 가슴이 두근거린다"면서, "여러분께서도 설레는 마음으로 중계를 시청하며, 어려운 시국에 필요한 삶의 새로운 희망과 용기를 얻으시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제93회 아카데미 시상식'은 오는 26일 월요일 오전 9시부터 생중계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