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인성, 김우빈과 전화 통화
윤시윤X동현배, 새 알바 투입
'빅뱅 태양 형' 동현배, 낮은 인지도 고민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tvN 예능 ‘어쩌다 사장’에 김우빈이 깜짝 등장했다.

지난 22일 방송된 '어쩌다 사장'에서는 새로운 아르바이트생으로 배우 윤시윤, 동현배가 원천리 슈퍼를 찾는 모습이 담겼다.

이날 골프여제 박인비와 그의 코치이자 남편 남기협, 동생 박인아는 목공소에 간 차태현, 조인성을 대신해 주방을 맡았다. 이들은 조인성의 시그니처 메뉴인 대게라면을 완벽하게 끓여내 손님들의 극찬을 받았다. 박인비의 태국식 돼지고기 바질 덮밥도 맛있다고 만족했다.

점심 장사 후 박인비 부부와 박인아가 떠났고, 조인성은 "우빵아"라며 반갑게 전화를 받았다. 조인성은 "허리가 아파서 복대 좀 찾다. 나 화천 사람 다됐다. 어르신들 만나니까 감동도 있다"라며 다정하고 말했고, 전화를 끊은 조인성은 "(김)우빈이가 전화 왔네. 이제 건강해져서 내 몸 걱정을 다한다"며 동생의 안부 전화에 행복한 미소를 지었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이후 윤시윤과 동현배가 새로운 알바로 투입됐다. 두 사람은 과거 KBS2 '최고의 한방'에서 함께 호흡을 맞춘 바 있다. 동현배는 개업 선물로 꽃무늬 누비 조끼와 버선을 가져왔지만 조인성과 차태현은 "이거 팔자"고 나서 웃음을 자아냈다.

조인성과 차태현은 주민들과의 오찬을 이유로 간단한 매뉴얼만 알려주고 외출했다. 우려와 달리 윤시윤은 타고난 일머리와 정리벽으로 슈퍼를 환골탈태 시켰다. 동현배는 특유의 성실함으로 윤시윤과 함께 환상의 호흡을 맞췄다.

판매와 매출 장부를 기입하는 일을 한꺼번에 할 수 없음을 깨달은 윤시윤은 일단 판매 상품을 사진으로 찍고 손님이 간 시간에 정리하는 센스를 보이기도. 윤시윤은 "어릴 때 할머니가 시골에서 슈퍼를 하셨다. 진짜 거짓말 안하고 하루에 손님이 두 명 왔다. 그래서 여기 온다고 해서 방심했다. 이 정도면 대형 마트 수준"이라고 밝혔다.

두 사람은 바쁜 가운데서도 먼지털이로 가게 먼지까지 정리하는 깔끔함을 보여줬고, 청첩장을 찾는 할머님 보고도 당황하지 않고 우편물을 살펴 청첩장을 찾아주기도 했다.

오늘 하루 매출을 정산 하던 차태현은 "오늘 되게 다양하게 나갔다. 최고 매출이다. 66만원"이라고 알렸다. 일을 끝내고 한잔 하는 자리에서 동현배는 조심스럽게 세 사람에 비해 부족한 인지도에 솔직한 마음을 털어놨다.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사진=tvN '어쩌다 사장' 방송 화면.
배우 동현배보다 가수 태양의 형으로 더 잘 알려져 있는 그는 “작년은 아예 쉬었으니까. 올해가 되고 마음을 많이 내려놨다고 생각했다. 오늘 일해 보니 마음을 더 내려놔야겠다고 생각했다”며 “넷이서 일을 하면 제가 느낄 시선들을 예상은 했었다. 사람들이 못 알아볼 때 90도로 인사하고 이름을 어필해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에 조인성은 "'제 이름은 누구입니다'라고 말하는 사람 많지 않다"며 칭찬했다.

동현배는 "재작년까지만 해도 같이 하던 동료들이 작년에 신인상을 많이 탔다. 순간 너무 부러워서 박수를 치다가 배아프다고 느꼈다"고 털어놨다. 조인성은 "그게 좋다. 부럽지 않은 척 하게 되면 부정적인 감정이 생긴다. 저주를 하게 된다"고 말했다.

이에 차태현은 "조인성이 남우주연상을 받을 때 부러웠다. 난 한 번도 받아본 적 없다. 절친 장혁이 '추노'로 연기 대상을 받았을 때도 마찬가지다. 종국이가 가요대상 받고 할 때 너무 대단하다고 느꼈다. 그런데 연예대상은 하나도 안 부러웠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