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G워너비 차트 역주행
리더 김용준 향한 관심 UP
감미로운 미성에 예능감까지
가수 김용준/ 사진=더블에이치티엔이 제공
가수 김용준/ 사진=더블에이치티엔이 제공


그룹 SG워너비가 연일 차트 역주행을 기록한 가운데, 리더 김용준을 향한 관심도 뜨거워지고 있다.

김용준은 지난 18일 방송된 MBC '놀면 뭐하니?'에 SG워너비 완전체로 출연해 히트곡 메들리를 선보였다. 'Timeless', '라라라', '내 사람', '살다가'로 이어진 SG워너비의 메가 히트곡 메들리에서 김용준은 트레이트 마크인 아름다운 미성으로 존재감을 드러내며 이목을 집중시켰다.

방송 직후 SG워너비의 대표곡들은 주요 음원사이트 실시간 음원차트에서 상위권에 오르며 10여 년 만의 역주행 신화를 기록하고 있다.

오랜 시간이 흘렀음에도 변하지 않은 김용준의 미성에 대한 반응도 뜨겁다. 방송이 끝난 후 각종 커뮤니티에는 '김용준의 재발견'에 관한 반응이 쏟아졌다.

또한 그는 리더임에도 전날 연습을 할 때 "집에 가고 싶었다"고 털어놓으며 여전한 예능감을 뽐냈다. 김용준의 솔직함에 유야호(유재석)도 깜짝 놀라며 "이석훈이 리더 아니었냐. 리더가 먼저 집에 가면 어떡하냐"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김용준은 최근 '더블에이치티엔이(Double H TNE)'와 전속계약을 체결하고 새로운 도약을 예고했다. 더블에이치티엔이는 울림엔터테인먼트에서 매니지먼트 이사를 역임한 이훈석 대표가 설립한 신생 소속사다. 이 대표와 김용준은 10년 우정을 자랑하는 각별한 관계로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김용준은 더블에이치티엔이와 손잡고 활발한 활동을 펼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