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성, '구해줘! 홈즈' 인턴 코디 출격
"이거 현무암 아니냐"
방송인 이혜성이 '구해줘! 홈즈'에 인턴 코디로 출격했다. / 사진=MBC 방송 캡처
방송인 이혜성이 '구해줘! 홈즈'에 인턴 코디로 출격했다. / 사진=MBC 방송 캡처


방송인 이혜성이 남자친구인 전현무를 연상시키는 발언으로 이목을 끌었다.

지난 18일 방송된 MBC '구해줘! 홈즈'에서는 가족 구성 연령대가 다양한 5인 가족이 6~7억 원대 단독주택 의뢰를 해왔다.

이혜성과 양세찬, 공간 디자이너 서재원은 덕팀 인턴 코디로 나섰다. 첫 번째 매물은 파주시 야당동에 있는 '오케이 세자매' 매물이었다. 2018년 준공된 단독주택으로 넓은 잔디마당에는 현무암 판석이 깔려있었다. 이혜성은 집에 들어서자마자 현무암 판석을 발견하고 "이건 현무암 아니냐"며 기뻐했다. 양세찬은 "아, 그분을 언급한다"며 놀렸다. 스튜디오에서 이를 지켜보던 양세형 역시 "현무 형이 시켰냐"고 거들었다.

덕팀 코디들은 김포시 운양동에 위치한 두 번째 매물로 향했다. 이 매물은 듀플렉스 주택으로, 마당에는 현무암 판석이 깔려있고, 무엇보다 채광이 풍부한 거실이 공원 둘레길과 바로 연결돼 마치 공원이 내 집 뒷마당처럼 느껴졌다. 이혜성은 "팍세권은 들어봤지만 이렇게 공원이 코앞인 건 진짜 처음 본다"며 놀랐다. 전문가인 서재원도 "저도 못 봤다"고 했다. 이에 양세찬은 이 집의 이름은 "전무후무한 거실"이라고 붙였다. 이혜성은 또 전현무를 연상시키는 이름에 "전무후무라고요?"라며 웃음을 토해냈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