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쩐당포' 장동민, 150평대 단독주택 오개
"판잣집 살아 큰 집서 전원생활이 꿈"
"주식 수익률 1200% 기록"
사진=SBS플러스 '쩐당포' 캡처
사진=SBS플러스 '쩐당포' 캡처


개그맨 장동민이 돌팔매 테러 피해를 당한 후 마음고생이 심했다고 밝혔다.

17일 오전 방송된 SBS 플러스 '쩐당포'에는 장동민이 출연했다.

장동민의 자신의 150평대 단독주택을 짠담보로 내놨다. 강원도에 있는 장동민의 집은 스크린 골프장, PC방, 게스트룸을 비롯해 옥상에는 골프 퍼팅장도 마련돼 있었다. 장동민은 "어렸을 때부터 가진 게 없어서 부모님이 미안하게 생각하는 게 느껴졌다. 열심히 사는데도 계속 판잣집에 살게 되니 큰 집에서 전원생활하는 게 꿈이었다. 40대 시작할 무렵에는 무조건 전원주택에 가겠다고 생각했다. 2018년 11월에 준공됐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장동민 어머니는 150평대 단독주택에서의 전원생활에 만족하지 못하고 있다고 한다. 장동민은 "제 주변인들에게 '한강이 보이는 고층 아파트에 살고 싶다', '매연 냄새가 맡고 싶다'고 하셨더라"며 "어머니께 한강이 보이는 고층 아파트를 선물해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장동민은 최근 돌팔매 테러를 당해 마음고생하기도 했다. 누군가 장동민의 집과 자동차에 돌을 던져 피해를 입힌 것. 장동민은 "수천만원의 재산 피해가 났지만 보상을 받을 수 없는 상황이다. 상대방이 보상 능력도 없다"며 "강력하게 대처해야겠다는 생각이 들어 법적 절차를 밟고 있다"고 전했다. 가해자는 징역 2년 6개월을 구형 받은 상황. 장동민은 돌팔매 테러 피해 후 현재는 "CCTV도 달고 방범용품도 구비하는 등 최대한 대비해놨다"며 "예전에는 동네 사람들과 반갑게 인사했는데 돌팔매 테러 이후 사람을 경계하게 됐다"고 털어놓았다.

장동민은 전성기 시절 한 달에 3억 원 넘게 벌었다고 밝혔다. 그러나 "보증, 사기를 꽤 많이 당했다"고 털어놔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인에게 3억을 빌려줬다가 원금과 이자 모두 자신이 갚아야한 적도 있다고 한다.

장동민은 주식 수익률 1200%를 기록한 적도 있다고 밝혔다. 장동민은 "지금은 다 정리했다. 에너지가 너무 들어가더라"고 이유를 밝혔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