니키리 '유퀴즈' 출연
유태오 향한 애정 폭발
"풍파는 내가 맞으면 돼"
'유 퀴즈' 니키리/ 사진=tvN 캡처
'유 퀴즈' 니키리/ 사진=tvN 캡처


배우 유태오의 아내이자 아티스트 니키리가 배우 유태오와 tvN '유 퀴즈 온 더 블럭'을 통해 남다른 애정을 드러냈다.

지난 14일 방송된 '유 퀴즈 온 더 블럭'은 '한 줄로 설명되는' 특집으로 꾸며졌다. 니키리는 '사진 한 장으로 뉴욕 예술계를 흔든 아티스트'라는 소개와 함께 등장했다. 그는 배우 유태오와 11살 차이를 극복한 연상연하 부부로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이날 니키리는 "남편 유태오가 '유 퀴즈 온 더 블럭'의 애청자라 출연을 추천했다. 내가 고민하니까 한 번 생각해 보라고 했다"며 "남편이 주위 친구 5명에게 물어봐서 다 찬성하면 나가라고 그랬는데 5명이 다 추천했다"고 말했다.

이어 "걱정하는 친구도 있었다. 내가 유태오 아내로 어디 출연한 적이 없었으니까 사람들이 갖고 있던 신비한 환상이 깨지면 어떡하냐고 하더라. 그 말을 듣고 오히려 출연을 결심했다"며 "유태오 아내로서 환상을 깨려고 나왔다"고 덧붙였다.

그는 유태오와 첫 만남에 대해 "밤에 길을 걷고 있었는데 유태오가 서 있었다. 너무 잘 생긴 사람이 떡하니 서 있었다. 너무 잘생겨서 쳐다봤다"며 "보통 눈이 마주치면 한 사람이 눈을 피하지 않나. 그런데 나를 뚫어지게 쳐다보더라. 나도 이게 웬 떡인가 하면서 뚫어지게 쳐다봤다"고 회상했다.

그러면서 "알고 봤더니 태오 이상형이 작고 통통한 여자였다. 남편은 자신의 이상형이 걸어오니까 쳐다봤던 것"이라며 "나는 동행이 있었다. 다른 데를 갔다가 생각이 나서 그 장소로 돌아왔는데 없었다. 그 근처에 독일 음식점이 있었는데 본능적으로 '저 안에 있다' 싶었다. 그래서 들어갔더니 거기 있었다. 앉아서 이야기를 나눴다"고 설명했다.

니키리는 "이 정도 얼굴이면 대시하는 사람 많았을 것 같다고 했는데 없었다더라. 너무 잘생겨서 눈치만 본 거다. (대시한 건) 제가 처음이었는데 그게 태오한테 어필이 됐다"며 "동행인에게만 자꾸 이야기를 걸더라. 내가 본인 때문에 들어온 걸 알고 배려해준 것 같았다. 그게 내가 반한 모습이었다. 내 말을 잘 들어주고 대화가 잘 통했다. 소년미가 있었다"고 말했다.
'유 퀴즈' 니키리/ 사진=tvN 캡처
'유 퀴즈' 니키리/ 사진=tvN 캡처
또한 니키리는 "내가 번 돈은 한국에 와서 10년 동안 남편 뒷바라지하면서 다 썼다. (유태오의) 무명이 길었다"며 "유태오 얼굴이면 3년 안에 뜬다고 생각했는데 안 뜨더라. 5년, 6년 지나니까 '어떻게 하지. 내가 버틸 수 있는 돈은 다 써가는데'라고 생각했다. 7~8년 되니까 마음을 내려놨다. '평생 마음고생하겠구나' 싶었다"고 털어놨다.

이어 "유태오가 알바를 하려고 했는데 내가 못 하게 했다. '힘들어도 너의 소년미를 잃어버리면 안 된다. 풍파에 치이면 얼굴이 달라진다. 내가 치마폭에 꽁꽁 쌀 거야'라고 했다. 그게 매력인데 그걸 잃으면 어떻게 할 거냐"고 너스레를 떨었다. 니키리는 "파도는 내가 맞으면 된다. 유태오는 내적으로 날 막아준다. 요리도 해주고 인내심으로 날 지탱해준다"고 애정을 뽐냈다.

하지만 니키리에게도 힘들었던 시기가 있었다고. 그는 "오후 네 시만 되면 울었는데 유태오가 평생 오후 네 시에 있어주겠다고 하더라. 그게 빈말이 아니라는 걸 알았기 때문에 감명 깊었던 거 같다"고 자랑했다.

니키리는 "지금 유태오가 많은 분들에게 사랑을 받고 있고 주목을 받고 있으니까 기분이 어떠냐"는 질문에 "감사하고 '되게 오래 걸렸구나'라는 감회도 있고 지금부터 굉장히 중요하겠구나 생각도 많이 든다. 자신이 하고 싶은 걸 하면서 행복하니까 그걸 보는 것만큼 좋은 게 없다"고 말했다.

이어 "나도 하기 싫은 걸 정말 못한다. 하고 싶은 것만 하는 성격이다. 그러니까 뉴욕에서 커리어가 정점이었을 때 다 놓고 한국에 온 거다. 한국에 온 이후 10년 동안 시나리오 쓴 것만 다섯 개"라며 "하고 싶은 것만 하려면 힘들다. 그럼 많은 걸 포기해야 한다. 이걸 함으로써 많은 걸 잃을 수도 있다는 것까지 계산해야 하고 용기도 내야 한다. 최악의 상황도 가정해야 하고. 저는 결국 다 실패했다"고 덧붙였다.

니키리는 "10년이란 세월이 남들이 보면 실패인데, 나는 논 게 아니라 열심히 제가 할 수 있는 걸 했고 내적 성공을 했다"며 "지금 마지막 시나리오를 진행하고 있다. 글로벌 프로젝트다. 두 스님에 관한 이야기인데, 캐스팅 작업 과정에 있다"고 강조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