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쓸범잡' 조주빈 포토라인 발언 지적
장항준 감독 "자신을 영화 속 캐릭터라 보고 있어"
/사진=tvN '알쓸범잡'
/사진=tvN '알쓸범잡'


가수 윤종신이 텔레그램에서 불법 성착취 영상을 제작, 판매한 n번방 사건의 주범 조주빈에 대한 견해를 밝혔다.

지난 11일 방송된 tvN '알쓸범잡'에서 10개월간 9명을 살해한 연쇄살인범 정두영과 텔레그램 박사방에서 미성년자를 포함한 여성들의 성 착취물을 제작·유포한 조주빈에 대한 분석이 공개됐다.

정두영이 경찰에 잡힌 후 기자에게 '내 안에 악마가 있다'는 편지를 보낸 적이 있다고 언급됐다. 박지선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자기모순, 정당화가 있는지 볼 수 있다"며 지적했다.

장항준 감독은 "피해자들에 대한 반성은 한 줄도 없고 자기변명"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보통 연쇄살인범 포토라인에 설 때 '사회에 물의를 일으켜 죄송하다'고 하는데 그 자리에선 피해자, 유족들에 대한 사과를 해야 한다. 그러는 척이라도 하는 게 보통 사람들의 상식"이라고 했다.

박지선 교수는 "조주빈이 잡혔을 때도 피해자에게 할 말 없냐고 했더니 한 마디도 안 했다"고 덧붙였다.

조주빈 지난해 3월 기자들 앞에서 "손석희 JTBC 사장, 윤장현 전 광주 시장, 김웅 기자를 비롯해 피해를 입은 모든 분께 사죄의 말씀을 드린다. 멈출 수 없었던 악마의 삶을 멈춰주셔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이어 취재진이 '미성년자들도 많은데 피해자들에게 죄책감 안 느끼나', '피해자들에게 사과할 생각이 없나' 등에 질문엔 묵묵부답했다.

윤종신은 조주빈에 대해 "자기가 지금 셀럽이라고 생각하는 것 같다. 이미 자기의 운명이 결정됐는데 나머지 기간을 자기를 장식하는 시간으로 보내려는 것"이라고 분석했다.

장항준 감독 또한 "자기를 영화 속 캐릭터로 보고 있다"고 했고, 박지선 교수는 "자신을 이런 사람으로 포장하고 있다"고 거들었다.

한편 조주빈은 아동·청소년 8명을 협박해 성 착취 영상물을 제작·유포하고 범죄집단을 조직한 혐의 등으로 지난 1월 열린 첫 공판에서 징역 40년을 선고받았다. 조주빈 측 변호인은 유죄로 인정된 범죄단체 조직혐의를 부인하며 "살인이나 다른 강력범죄와 비교해 형량이 지나치게 무겁다"며 항소하겠다고 밝혔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