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SU 정해철, 인명구조 미션 최종 우승
'IBS 침투 작전' 공개
UDT 육준서 vs 해병대 오종혁
사진=채널A, SKY '강철부대' 방송 화면.
사진=채널A, SKY '강철부대' 방송 화면.


‘강철부대’의 인기가 심상치 않다.

지난 6일 방송된 SKY, 채널A 예능 ‘강철부대’ 3회는 채널A 4.449%(닐슨코리아 수도권 기준), SKY 0.843%로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특히 분당 최고 시청률은 채널A 5.516%까지 치솟았다.

특히 ‘강철부대’는 1회 2.9%로 시작해 2회 3.5%, 3회 4.4%로 꾸준한 상승세를 나타내고 있어 더욱 눈길을 끈다.

이날 방송에서는 혹한기 인명구조 미션의 최종 승자가 결정됐다. 특전사(육군특수전사령부) 박준우(박군)와 박도현, UDT(해군특수전전단) 김상욱, SDT(군사경찰특임대) 김민수, SSU(해난구조전대) 정해철이 대결에 나선 가운데, 영하 3도의 밤바다에서 거침없는 질주를 선보인 것.

막상막하의 상황을 뚫고 SSU 정해철이 평영 실력을 발휘하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안정적인 시야를 확보한 그는 조류에 떠내려가던 더미를 가장 빨리 붙잡는 것은 물론, 선두를 놓치지 않으며 ‘대진결정권’을 쟁취했다. 특히 정해철은 더미의 등 뒤쪽을 잡고 헤엄치는 인명구조 방법을 그대로 수행하며 국민의 생명을 수호하는 부대의 위엄을 증명해냈다.

이어 압도적인 규모의 IBS(소형 고무보트) 침투작전으로 눈길을 사로잡았다. ‘IBS 침투 작전’ 미션과 대진이 결정되자 해군 부대와 육군 부대의 극명한 반응이 담겼다. 1.5km에 달하는 대규모의 IBS 침투 작전도가 공개되자, 경험이 전무한 SDT는 깊은 한숨을 내쉬었다. UDT는 공정한 대결을 위해 IBS 자리 배치에 유용한 팁을 전수했고, SDT 김민수는 이를 빼곡히 받아 적으며 부대를 초월한 전우애를 자랑했다.

대진표가 결정된 이후 특전사 부대, 해병대수색대 등은 남자의 자존심인 키를 확인해보기 시작했다. 해병대수색대 오종혁은 “내가 제일 작은 것 같다”며 은근히 자신의 신체 조건을 신경 썼다. 특전사 팀 박군 역시 팀원들과 키를 비교했다. 박군의 키는 171cm였다.

‘IBS 침투 작전’ 팀 미션 1라운드에서는 SDT와 SSU가 박빙의 승부로 흥미를 고조시켰다. 육상 경로와 해상 경로가 복합적으로 구성된 작전이 시작됐고, SDT가 해변가 달리기 구간에서 승세를 붙잡은 것. SSU는 당황하던 것도 잠시, 환상의 팀워크를 발휘해 재빠르게 치고 나가며 상황을 전복시켰다. SSU 황충원이 더미 구출을 위해 맨몸 입수를 감행하는가 하면 체력 안배를 위해 팀원 간의 패들링 좌우 위치를 교체하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SDT는 패들링 단계에서부터 난관에 부딪혔다. 어깨에 부상을 입으며 패들 젓기에 어려움을 호소한 SDT 이정민이 끝내 고통을 견디지 못하고 들것에 실은 더미를 놓치기도. 그럼에도 서로를 향한 격려와 함께 “악으로, 깡으로!”를 외치며 꿋꿋이 일어섰고, 마침내 완주에 성공하며 투철한 사명감을 보였다.

2라운드에서는 해병대수색대와 UDT의 자존심을 건 사투가 벌어졌다. 이들은 전략 단계에서 IBS 컨디션부터 살피는 노련함을 보였다. 또한 호루라기 소리와 함께 모든 도전자가 좋은 IBS를 선점하기 위해 전력으로 질주하며 시선을 사로잡기도. 불꽃 튀는 멘탈 싸움에 해병대수색대 오종혁과 UDT 육준서는 냉정함을 잃고 샤우팅을 내뱉는 등 눈을 뗄 수 없는 대결을 이어갔다.

방송 말미 UDT와 동일 선상을 유지하던 해병대수색대가 더미를 찾지 못하며 절체절명의 위기를 맞이해 예측할 수 없는 전개를 예고했다. 과연 IBS 최강자들의 승부가 어떻게 전개될지, 남은 특전사와 707(제707특수임무단)의 대결은 어떤 재미를 안길지 기대를 모은다.

최초의 탈락 팀을 결정지을 ‘IBS 침투 작전’의 결과는 오는 14일 오후 10시 30분 방송되는 ‘강철부대’ 4회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