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백홈' 온라인 제작발표회
유재석, '해투' 이후 KBS 복귀
"'컴백홈', KBS 한 자리 차지하길"
'컴백홈' MC 유재석/ 사진=KBS2 제공
'컴백홈' MC 유재석/ 사진=KBS2 제공


국민 MC 유재석이 친정 KBS로 복귀한 소감을 밝혔다.

2일 오후 '컴백홈' 제작발표회가 온라인 생중계됐다. 이날 행사는 김광수 CP와 박민정 PD, MC 유재석, 이용진, 이영지가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컴백홈'은 스타의 낯선 서울살이 첫 걸음을 시작한 보금자리로 돌아가 그곳에 현재 살고 있는 청춘들을 만나 응원을 전하는 리얼리티 예능이다. 국민 MC 유재석의 친정 복귀작으로 뜨거운 화제를 모으고 있다.

이날 유재석은 KBS 예능으로 오랜만에 복귀한 소감을 묻자 "'해피투게더' 종영 후 시간이 꽤 지나서 설레고 기쁘고 여러 감정이 교차한다"며 "이곳이 예전에 '해피투게더'를 오랫동안 촬영한 곳인데 조세호, 박명수, 엄현경이 있어야 될 것 같다"고 말했다.

'해피투게더' 제작진과 재회한 소감에 대해선 "장수프로그램의 장단점이 있는데 유지해 나가면서 변화를 주기가 현실적으로 어려운 일이었다. 결국 1년 여 준비기간을 거쳐서 '컴백홈'을 선보이게 됐다"며 "리모델링이라는 표현이 맞을지 모르겠지만 불편한 점을 보완을 해드리고 고쳐드리는 프로그램인데 취지가 굉장히 괜찮았다. 같은 공간을 공유한 스타와 청춘의 만남도 궁금했다. 지금 KBS에 이런 프로그램 하나 있는 게 괜찮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밝혔다.

10부작으로 기획된 '컴백홈'의 미래에 대해선 "장수 프로그램이 되고 싶다고 할 수 있는 게 아니"라면서도 "젊은 층이 볼 수 있는 프로그램이 생기면 좋을 것 같았다. 폭 넓게 시청층을 확보하는 게 목표다. KBS의 한 자리를 차지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컴백홈'은 오는 3일 오후 10시 30분에 첫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