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다 '낙시 호황'
박병은X남주혁 집중
"춥고 배고파"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남주혁이 낚시에 집중했다.

1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는 조인성과 박병은, 남주혁이 바다 낚시를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뱃멀미로 힘들어하는 조인성은 배 안으로 들어갔고 박병은과 남주혁이 콩트를 하며 낚시에 집중했다. 이들은 처음 불안함과 달리, 가자미 13마리, 횟대 1마리, 임연수어 5마리를 금세 잡았다.

남주혁은 "멀미는 안 하는데 춥다. 춥고 배고프다"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하지만 곧바로 낚시에 집중하던 남주혁은 또 다시 줄줄이 가자미를 잡는데 성공했다.

박병은은 "주혁이 낚시에 빠지겠는데? 우리는 열심히 하고 있는데 조사장님은 어디에 있는지"라고 말했고, 곧이어 조인성이 밖으로 나와 낚시를 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