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래, 투자한 종목 까먹어
임미숙 "내 이름은 아냐" 분노
김학래 "팽현숙 아니냐" 폭소
'개미는 오늘도 뚠뚠' 6화/ 사진=카카오TV 제공
'개미는 오늘도 뚠뚠' 6화/ 사진=카카오TV 제공


개그맨 김학래가 카카오TV ‘개미는 오늘도 뚠뚠’를 통해 아내 임미숙 몰래 투자한 사실을 고백했다.

31일 공개된 ‘개미는 오늘도 뚠뚠’에서는 배우자 몰래 주식에 투자하고 있는 수많은 개미들, 일명 ‘시크릿 주주’들의 이야기를 담은 ‘부부클리닉 주식과 전쟁’이 펼쳐졌다. MC 노홍철과 미주의 진행 아래 사랑과 주식 사이에서 전쟁을 치르고 있는 개미들을 한 자리에 모은 ‘부부클리닉 주식과 전쟁’에서 김학래, 임미숙 부부와 최현석 셰프, 이혼전문 변호사 박은주 등 다양한 개미들의 롤러코스터 같은 투자 이야기를 담았다.

대표 개그맨 부부 김학래와 임미숙은 귀를 닫은 김학래의 마이웨이 투자 방식과 끊임없이 그의 멘탈을 흔드는 임미숙의 공격으로 폭소를 유발했다. 자신이 투자한 종목의 이름을 더듬는 김학래에게 “내 이름은 알아?”라고 임미숙이 공격하자 그는 “아이, 팽현숙 아니여”라고 받아쳐 모두를 포복절도하게 만들었다. 자동차 유튜버로도 활동하고있는 김학래는 챕터3의 주제인 자동차 관련주로 2차 전지 관련주를 언급하며 매도 찬스를 놓쳐 손실을 본 이야기를 들려주는가 하면 아내 몰래 마이너스 통장으로 투자한 사실을 급 고백해 임미숙을 당황케 했다.

시종일관 그늘진 얼굴로 눈길을 끌던 최현석은 자신이 “세상을 움직이는 손의 소유자”라더니 상상초월 손실 이력을 공개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원금 보장형 펀드로 시작해 수익을 맛본 후 본격 투자에 나섰다는 그는 미국과 중국 쪽 분산 투자를 시작하자마자 두 나라 간 무역전쟁이 시작돼 -30% 손실을 봤다고 밝히는가 하면 주가조작 의혹에 휩싸인 회사에 투자했던 이야기로 녹화장을 술렁이게 했다. 특히 그의 본격 손실 스토리의 중심에는 장동민이 있었다고 폭로해 웃음을 자아냈다. 장동민이 추천한 종목에 투자 했었다는 그는 “한 배를 타서 나는 빠져 죽게 생겼는데 같이 타자던 애가 배에서 혼자 내렸다”며 “저 사람은 여기 나오면 안되는 사람”이라고 장동민을 향한 분노를 감추지 못하는 모습으로 보는 이들의 웃음을 자극했다.

이혼 전문 변호사 박은주는 “변호사의 삶은 평탄했지만 주식인생은 굉장히 굴곡졌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작년 주식 시장에서 대손실을 본 것은 물론 -74%를 기록한 코인 투자 등 끝없는 손실 이야기로 ‘여자 노홍철’이라는 별명을 공개해 주변을 놀라게 했다. 똑 부러지는 이미지의 박 변호사는 ‘학벌도, 직업도 상관없는, 변호사도 물리는 것이 주식’이라고 몸소 인증하며 개미 4인방을 비롯한 출연자들과 끈끈한 동지애를 불태우게 했다. ‘부부클리닉 주식과 전쟁’은 녹화 현장에 전달된 코스피 지수 3000 붕괴 소식과 함께 위기의 부부들이 펼치는 본격 투자 스토리를 예고하며 기대치를 극대화시켰다.

‘개미는 오늘도 뚠뚠’은 매주 수요일 오전 7시 공개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