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 건물주가 된 시골소녀
카메라 하나로 인생 역전
파란만장 성공기 공개
'TV는 사랑을 싣고' 예고/ 사진=KBS2 제공
'TV는 사랑을 싣고' 예고/ 사진=KBS2 제공


사진작가 조선희가 KBS2 ‘TV는 사랑을 싣고’를 통해 흙수저 시골 소녀에서 5년 만에 강남 건물주가 된 과정을 들려준다.

오는 31일 방송될 ‘TV는 사랑을 싣고’에는 톱스타들이 사랑하는 스타 작가 조선희의 파란만장한 시골 소녀 상경기와 반전 성공 신화가 공개된다.

최근 녹화에서 의뢰인으로 출연한 조선희는 시골에서 상경해 맨땅에 헤딩하며 자신만의 성공을 거둔 사연을 밝혔다.

경북 왜관에서 만물상을 운영하던 부모님과 떨어져 조부모 밑에서 자란 조선희는 남아선호사상이 강했던 시절 버스를 타고 학교를 다닌 오빠와 달리 50분을 걸어서 학교에 다녀야 했다고.

특히 조선희는 다른 형제들과는 달리 자신의 어릴 적 사진만 없어, 그에 대한 결핍이 자연스럽게 사진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졌다고 했다.

이후 대학 입학과 함께 서울로 온 조선희는 월 20만 원짜리 하숙집에서 살다가 친구와 함께 12만 원짜리 반지하로 옮겨 자취를 시작했고 그 차액으로 필름과 인화지를 사서 본격적으로 사진 공부를 시작했다고 한다.

당시 돈이 없는 흙수저 청춘이었던 조선희는 텐트에서 노숙하면서 인생의 첫 포트폴리오 작품을 완성했고, 이를 본 김중만 작가가 제자로 발탁하면서 프로 사진작가로서 첫 발을 내딛게 됐다.

모두가 힘겨웠던 IMF 시절, 창문도 없는 56만 원 월세 지하방에 첫 스튜디오를 개업한 조선희는 아예 “건물을 사 버리자”는 마음을 먹고 5년 뒤 실제로 강남 건물주가 되었다고 해 과연 시골에서 상경한 소녀가 어떻게 톱스타들이 사랑하는 최고의 포토그래퍼가 될 수 있었는지 그녀의 남다른 성공 비결에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TV는 사랑을 싣고’는 31일 오후 8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