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시장 나왔다
"뒷머리 거슬려"
이광수, 엔터 대표됐다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 사진 = SBS 영상 캡처


'런닝맨' 양세찬이 이광수에게 파격 제안을 했다.

28일 오후 방송된 SBS '런닝맨'에는 지석진, 이광수, 하하, 전소민이 신생 4대 기획사의 대표가 되어 다른 멤버들을 영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양세찬은 바닥에 떨어진 돈을 주워가며 문 안으로 들어갔고, 이광수의 엔터테인먼트 방이 있었다.

양세찬은 이광수에게 "그 뒷머리가 정말 거슬린다. 꺾여있는 부분이 있는데 그걸 다 커트해서 깔끔하게 한다면, 나는 과감하게 계약서를 6 대 4까지 쓴다"라며 "더러운 콧수염(하하)은 콧수염까지 민다더라. 나는 거슬리는게 정말 싫다 "라고 전했다.

이광수는 "다른 소속배우가 없어서 그렇지, 있었다면 지금 이 커피 얼굴에 부었다"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