함소원, 시댁 별장 조작 의혹
"별장 아니라 에어비앤비 숙소" 주장

함소원, 논란엔 묵묵부답…남편과 입맞춤 인증만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함소원이 시댁 별장 조작 의혹에 침묵했다.

방송인 함소원은 26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키스 도망가려다 남편에게 잡혔다"며 "저 아줌마인가 보다. 처녀시절 느낌이, 비교해 보니 그때는 대담했는데 요즘은 왜 이리 창피한지"라는 글을 게재했다.

함께 공개한 사진에는 남편 진화와 눈을 마주치고 입을 맞추는 함소원의 모습이 담겨 있다. 훈훈한 부부애를 보여주며 이전에 불거진 불화설도 불식시켰다.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사진=함소원 인스타그램
그렇지만 앞서 논란이 됐던 함소원의 시댁 별장 조작 의혹에 대해선 어떤 말도 하지 않았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함소원 시댁 별장이고 한국 드라마 팀 와서 드라마도 찍었다고 하더니 어쩐지 개인 물품이 하나도 없더라. 시댁 별장이라고 말한 곳이 에어비앤비"라고 주장하는 글이 게재됐다.

이와 함께 공개된 에어비앤비 사진에는 2019년 10월 TV조선 '아내의 맛'에서 소개된 함소원의 시부모 별장 인테리어와 동일했다. 해당 숙소는 중국 하얼빈 헤이룽장성에 위치한 것으로, 집 주인은 '石'이며 자신을 헬스 트레이너라고 소개했다.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사진=TV조선 '아내의 맛' 영상 캡처
'아내의 맛' 방송에서 함소원은 시부모와 함께 하얼빈 가을 별장을 찾아 새벽시장에서 장을 보는 등 일상을 전했지만, 해당 장소가 에어비앤비일 경우 '조작' 방송이 된다.

논란이 커지자 함소원이 SNS 라이브 방송을 진행할 때 한 네티즌이 해명을 요구했지만, 함소원은 이 계정을 차단했다는 주장까지 나와 의혹이 커지는 상황이다.

이에 대해 TV조선 측은 공식적인 답변을 내놓지 않고 있다.

김소연 기자 kimsy@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