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이프릴 윤채경./사진제공=DSP 미디어
에이프릴 윤채경./사진제공=DSP 미디어


그룹 에이프릴 멤버 윤채경이 MBC드라마넷 '1시 11분 너에게 가는 시간'으로 첫 정극 도전에 나선다.

윤채경은 26일 첫 공개되는 '1시 11분 너에게 가는 시간’에서 송여울 역을 맡아 처음 안방극장을 방문한다.

'1시 11분 너에게 가는 시간'은 첫사랑을 잊지 못하는 남녀의 이야기를 그린 작품으로, 시계 속 1시 11분이란 숫자만 보면 그대로 멈춰버리는 주인공들이 과거를 회상하며 음악으로 재회하는 내용을 담았다.

윤채경은 극중 길고양이 입양을 위해 언니의 남친 찾기 소동을 벌이는 엉뚱 발랄한 송여울 역을 맡았다. 발랄한 성격을 지녔으나 첫사랑의 기억으로 마음 한구석에 상처를 지닌 인물이다.

윤채경은 "여울이는 굉장히 밝고 에너지가 넘치는 인물"이라며 "미워할 수 없는 엉뚱한 매력을 가진 사랑스러운 캐릭터"라고 자신이 맡은 송여울 역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또 윤채경은 "드라마가 처음이라 설레기도 하고 긴장도 많이 했었다"면서 "학교를 배경으로 하는 작품이라 오랜만에 교복을 입고 학교로 가는 게 무척 재밌었고, 또래 친구들과 촬영하는 것도 좋았다. 드라마를 찍는 하루하루가 정말 재밌고 행복했다"고 첫 정극 도전에 설렌 마음을 전했다.

지난 2월 서울 및 인천 등에서 이뤄진 촬영에서 윤채경은 매끄럽게 자신의 배역을 소화하며 첫 정극 도전임이 믿기지 않는 연기력을 선보여 모두를 놀라게 했다는 후문이다.

'1시 11분 너에게 가는 시간'은 26일 밤 12시 연속 방송되며, 오는 4월 2일부터 네이버 TV를 통해 매주 1회씩 공개된다.

서예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