웹예능 '냠냠박사'
유민상X랄랄 피자 테두리 '호불호'
'냠냠박사' 유민상
'냠냠박사' 유민상


유민상과 랄랄이 ‘냠냠박사’를 통해 피자 테두리 호불호 논란을 종식시켰다.

지난 19일 공개된 웹예능프로그램 ‘냠냠박사’ 첫 에피소드에서 유민상과 랄랄은 피자 메뉴 개발에 대한 의뢰인의 고민을 접수하고 피자 먹방과 함께 안성맞춤 솔루션 찾기에 나섰다.

오프닝에서 유민상과 랄랄은 피자 테두리에 대한 호불호 전쟁을 펼쳤다. 피자 테두리를 먹지 않는 랄랄과 이를 용납할 수 없는 유민상이 설전을 펼친 것. 이에 유민상은 씬 피자를 시켜 먹으면 된다는 절충안을 내놨지만, 랄랄은 씬 피자엔 테두리가 없다는 사실을 처음 들어본다는 표정으로 큰 웃음을 안겼다.

길거리 인터뷰를 통해 피자를 맛있게 먹는 법을 물어보던 랄랄은 자신을 알아보는 많은 사람들 덕분에 저세상 텐션을 소환, 즉석에서 사람들과 랄토바이 퍼포먼스를 선보였다. 하지만 곳곳을 누비는 커플들의 모습에 “날씨 좋은 날 피자 테두리나 물어보고 있다”며 한숨 지어 모두를 폭소케 했다.

유민상은 피자를 좋아한다는 사람들과 다이어트에 대해 이야기하던 중, “걱정할 필요 없다”고 안심시킨 후 “금방 따라올 수 있다”며 자신을 가리켜 포복절도를 선사했다. 또한 뮤지컬을 준비하는 인터뷰이 앞에서는 즉석에서 뮤지컬 ‘그리스’의 한 장면을 시연하며 뮤지컬 경력자의 포스를 과시했다.

의뢰인인 피자집 사장님과 마주한 유민상과 랄랄은 즉석에서 배달 피자 먹방을 펼쳤다. 랄랄은 피자 테두리와 초코잼 콜라보의 맛에 깜짝 놀라며 폭풍 박수를 치는가 하면 김부선 성대모사로 웃음폭탄을 터뜨렸다. 유민상은 피자 한판을 돌돌 말아 즉석 코끼리 코 퍼포먼스와 함께 한입만을 시전하며 대한민국 최고 먹방 개그맨의 예능감을 마음껏 뽐냈다.

이처럼 유민상과 랄랄은 저세상 텐션과 함께 티격태격 남매 케미를 뽐내고, 일반인들과 화기애애한 인터뷰를 통해 유쾌한 재미를 선물했다. 더불어 프로그램의 먹방 콘셉트에도 충실, 맛깔나는 피자 먹방을 통해 더 나은 맛을 위한 솔루션을 제안하며 의뢰인의 고민을 해결했다.

한편, 유민상과 랄랄이 배달 음식 사장님들의 고민을 듣고, 먹방과 함께 기상천외한 솔루션을 제안하는 웹예능프로그램 ‘냠냠박사’는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유튜브 공식 채널을 통해 방송된다.


김예랑 기자 norang@tenasia.co.k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