턱시도 차려 입은 임영웅
'미스트롯2' 참가자들 추격에 당황
'미스트롯2-토크콘서트'./사진제공=TV조선
'미스트롯2-토크콘서트'./사진제공=TV조선


가수 임영웅의 TV조선 '미스트롯2' 티저 촬영 뒷이야기가 공개됐다.

지난 18일 방송된 ‘미스트롯2 토크콘서트’(이하 '토크콘서트')는 최고 시청률 18.8%, 전체 16.4%(닐슨코리아 전국 기준)를 기록하며 지상파-비지상파 포함 전 채널 시청률 1위 자리를 굳건히 지켰다.

이날 방송에서는 '미스트롯2' TOP7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 김태연, 김의영, 별사랑, 은가은과 준결승 진출자들이 뭉친 '미스 레인보우'가 함께 '미스트롯2'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하며 화끈한 입담과 끼를 대방출했다.

먼저 양지은, 홍지윤, 김다현이 각각 眞(진), 善(선), 美(미)가 된 소감을 전했다. 양지은은 MC 김성주와 장윤정이 "예뻐졌다"면서 소감을 묻자 "아직도 실감이 안 난다. 경연하면서 살이 많이 빠진 게 (예뻐진) 비결인 것 같다"며 웃었고, 홍지윤은 "경연하는 동안 긴장한 것 같다. 끝나서 너무 홀가분하고 기쁘다"고 말했다.

결승전을 TV로 지켜봤던 김다현은 "아직 어리고 부족한데 미를 주셔서 감사드리고, 여기까지 올 수 있도록 도와주신 어머니와 아버지, 팬님들께 감사하다"며 똑 부러지는 소감을 밝혀 눈길을 끌었다.

임영웅과 '미스트롯2' 참가자들이 함께한 '미스트롯2' 티저 촬영 뒷이야기도 공개됐다. 새하얀 웨딩드레스를 입은 참가자들과 멀끔한 턱시도를 입은 임영웅의 모습은 시청자들을 설레게 했다. 촬영이 시작되자 도망치는 임영웅을 '미스트롯2' 참가자들이 추격하는데, 참가자들이 임영웅보다 '더 빨리' 뛰어 임영웅이 당황해 하는 모습으로 웃음을 자아냈다. ‘토크콘서트’에 함께한 장민호는 "임영웅이 티저 찍고 물리치료 받았다"고 후일담을 전하기도 했다.

‘토크콘서트’의 하이라이트 '이제는 말할 수 있다!'에서는 박선주 마스터가 김다현에게 미안한 마음을 전했다. 장윤정이 박선주에게 "지나고 나니 마음에 남는 심사평이 있냐"고 묻자 박선주는 "김다현 양한테 그때는 잘 됐으면 하는 마음으로 심사평을 했는데 그게 미안했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를 들은 김다현은 "그때 속상하기도 했는데, 이렇게 말해주셔서 너무 위로가 됐다"고 눈물을 흘렸고, 다시 한 번 박선주는 "선생님도 마음이 너무 불편했다"며 애정 어린 마음을 전했다.

또한 '미스트롯2'의 최고의 '몸치'를 뽑는 댄스 배틀이 벌어져 시선을 강탈시켰다. 홍지윤의 엄청난 망가짐에 모두 충격을 받으며 현장이 초토화됐다. '트롯 바비'는 사라지고 '홍 부장'이 온 무대였다. 하지만 은가은이 출격해 인정사정 볼 것 없는 막춤을 추면서 몸치 대회 1등에 올라, '미스트롯2' 공식 '몸치 퀸'에 등극하며 큰 웃음을 주었다.

오는 25일에도 '미스트롯2'의 끝나지 않은 이야기 ‘미스트롯2 토크콘서트’ 2회가 이어진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