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직 끝나지 않은 1:1
염따 "가사 훔치고 싶다"
박현진, 어느 팀 갈까
'고등래퍼4' 예고/ 사진=Mnet 제공
'고등래퍼4' 예고/ 사진=Mnet 제공


Mnet ‘고등래퍼4’의 팀 결정전이 시작된다.

지난 주 반전의 반전을 거듭하며 1대 1 주제 배틀이 화제를 모은 가운데, 오늘(19일) 방송되는 ‘고등래퍼4’ 역시 예측할 수 없는 전개가 예고돼 팬들의 관심이 뜨거운 상황. 아직 끝나지 않은 1대 1 주제 배틀에서는 가파른 실력 향상으로 멘토들을 놀라게 한 참가자들의 무대가 대거 마련될 예정이다.

점차 자신만의 페이스를 찾아가고 있는 이승훈, 독특한 바이브로 매 라운드를 넘어서며 올라온 최은서, 탄탄한 실력으로 우승 후보에 손꼽히고 있는 이정운, 차세대 뮤지션으로 성장 가능성을 보여준 황세현, ‘고등래퍼4’의 실력을 상향평준화 시킨 참가자 강서빈 등 누가 이겨도 아깝지 않은 무대를 보여준 참가자들의 무대가 포진돼 있다.

공개된 예고편에는 참가자들의 무대마다 멘토들의 극찬이 이어지고 있다. 특히 진심을 눌러 담은 가사를 선보인 강서빈의 무대를 본 사이먼 도미닉은 “눈물난다”며 감동을 표했고, 염따는 “가사를 훔치고 싶을 정도로 너무 멋있는 가사가 아니었나”라며 이에 동의해 기대를 더하고 있다.

1대 1 주제 배틀이 모두 끝난 뒤 멘토들이 심각한 표정으로 긴급회의에 들어갔다고 전해져 배틀 후에 극적인 변화가 생기는 것인지도 초미의 관심이 모아진다.

또한 이날 방송되는 ‘고등래퍼4’에서는 드디어 팀 결정전이 펼쳐질 예정이다. 각 멘토들이 저마다 자신이 원하는 실력파 참가자를 영입하기 위해 치열한 기 싸움을 펼칠 것으로 예고된다. 각자 최고의 팀을 만들기 위한 멘토들의 팽팽한 신경전은 절정으로 향하고 있는 ‘고등래퍼4’의 재미를 한층 극대화 시킬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여러 멘토들로부터 선택을 얻은 예비 고1 박현진은 어느 팀으로 자신의 행보를 정할지 귀추가 주목된다.

과연 멘토 군단은 자신이 원하는 참가자를 팀으로 데려와 우승에 한 발짝 다가선 강력한 라인업을 구축하는데 성공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고등래퍼4’는 오늘(19일) 오후 11시에 방송된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