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치기박치기 후니훈, '기생충' 화가 변신
'봉테일' 봉준호 감독과의 협업 A to Z.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라스' 스틸컷./사진제공=MBC


‘북치기 박치기’로 잘 알려진 후니훈이 영화 ‘기생충’의 화가로 변신했다. MBC 예능 ‘라디오스타’를 위해 미국에서 날아온 후니훈은 세계가 인정한 거장 ‘봉테일’ 봉준호 감독과의 ‘기생충’ 작업기를 공개한다.

오는 17일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는 다양한 장르에서 남들보다 한발 앞서간 선구자 4인 홍서범, 사유리, 제시, 후니훈과 함께하는 ‘1호가 될 수 있어’ 특집으로 꾸며진다.

후니훈은 2000년대 광고에 출연해 '비트박스를 잘하려면 2가지만 기억하세요. 북치기 박치기’라는 유행어를 만들며 화제를 모았다. 한동안 방송에서 보기 힘들었던 후니훈은 반전 근황을 알려 또다시 화제의 인물로 떠올랐다.

한국 영화 처음으로 칸영화제 황금종려상에 이어 아카데미 4관왕을 차지한 '기생충'에 등장하는 상징적인 그림을 그린 화가로 변신한 것. 후니훈은 ‘라스’ 출연을 위해 미국에서 날아왔다며 ‘기생충’에서 중요한 역할을 한 '다송이 그림'이 탄생하기까지 ‘봉테일’ 봉준호 감독과 함께한 작업기를 공개한다.

후니훈은 작업 당시 힘들었던 심정을 고백하며 때때로 “감독님이 그리시지” 하는 마음이 들었다고 솔직하게 털어놓는다. 이어 여러 차례 수정 끝 마침내 봉준호 감독이 컨펌을 내렸을 때 눈물이 날 정도로 기뻤다며 당시를 회상해 봉준호 감독과 후니훈 사이에 무슨 일이 있었는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후니훈은 미국에서 사비로 가져온 ‘다송이 그림’을 전격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이때 후니훈은 ‘기생충’이 아카데미에서 수상하면서 그림의 가치가 어느 정도가 됐느냐는 물음에 “100억까지 제안이 온 걸로 안다”고 밝혀 모두를 놀라게 한다.

함께 출연한 제시는 평소 친분이 있는 “후니훈의 그림에서 기운이 느껴졌다”고 칭찬하더니 급 “‘기생충’ 이후 후니훈이 달라졌다”고 깜짝 폭로한다.

이어 제시는 후니훈의 의외의 이력에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인다. 후니훈이 “지드래곤과 비에 영향”을 끼쳤다고 털어놓은 것. 과연 제시를 충격에 빠트린 후니훈의 반전 과거는 무엇일지 호기심을 유발한다.

‘기생충’ 화가로 변신한 반전 근황은 오는 17일 오후 10시 20분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