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아리, 무대 공포증 고백
"갑작스러운 손 떨림과 불안감"
'밥심' 가수 요아리./사진제공=SBS플러스
'밥심' 가수 요아리./사진제공=SBS플러스


가수 요아리가 무대 공포증을 고백한다.

15일 방송되는 SBS플러스 예능 ‘강호동의 밥심’에는 JTBC 예능 ‘싱어게인’ 톱10 멤버 유미, 소정, 요아리, 태호가 출연한다.

요아리는 극심한 불안 장애를 겪게 된 사연을 고백한다. 무명 시절 결혼식 축가 아르바이트 도중 처음 증상을 겪게 된 요아리는 “갑작스러운 손 떨림과 불안감에 스스로 뺨을 때려가며 축가를 마친 적이 있다”고 밝힌다.

태호는 그룹 임팩트의 멤버가 되기까지 겪었던 일을 공개한다. “회사에서 퇴출당한 후 부모님 몰래 아르바이트를 했다”고 밝힌 태호는 답답한 마음에 비를 맞으며 방황했던 일화를 털어놓으며 끝내 눈물을 참지 못한다. 태호는 당시 가수라는 꿈에 대한 불안을 회상하며 그럼에도 꿈을 포기할 수 없었던 이유를 털어놔 보는 이들을 뭉클하게 만든다.

긴 무명생활을 끝내고 인생 제2막을 눈앞에 둔 이들의 이야기는 15일 오후 9시 방송되는 ‘강호동의 밥심’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