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투게더' 코로나19로 힘든 소상공인 위로
음악 공연과 파격적 선물 '화제'
사진=디스커버리 채널 '싱투게더' 방송 화면.
사진=디스커버리 채널 '싱투게더' 방송 화면.


디스커버리 채널 오리지널 프로그램 ‘싱투게더’가 코로나19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을 위한 선물과 이벤트로 감동을 자아내고 있다.

‘싱투게더’는 이동형 뮤직 스튜디오에서 힘든 소상공인 출연자의 마음을 위로하는 음악 공연을 선사하고, 최고 1000만 원 외 1개월 월세 지원 등의 선물을 제공하는 힐링 미니콘서트 프로그램이다. 가수 김태우와 테이가 더블MC로 출연하며 따뜻한 음악 공연을 위해 성황리에 종영된 ‘싱어게인’의 무명가수 출연진이 게스트로 함께 한다

‘싱투게더’는 김태우와 테이 그리고 ‘싱어게인’의 출연진이 노래를 부르며 소상공인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한다. 또한 ‘페퍼온니 피자’ 룰렛판을 기획해 1개월 월세 지원 등 해당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는 선물을 전달하고 있다. ‘싱투게더’의 메인 협찬사 페퍼저축은행은 200만 원 상당의 상품권, 순금 10돈, 현금 300만 원, 월세와 1000만 원(‘P ZONE’)으로 지원하고 있다.

총 8회의 시리즈로 편성된 ‘싱투게더’는 앞서 방송된 3회에서 실내 헬스장, 홍대 공연장, 노래방을 운영하는 소상공인 3명의 이야기를 전했다. 장기화된 코로나19로 인해 헬스장과 노래방은 영업에 큰 타격을 입고, 홍대 공연장은 코로나19에 따른 영업금지 업소가 아님에도 아무도 찾지 않아 6개월 간 영업이 중단된 사연은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지난 3회에서 김태우는 노래방 사장님을 위해 최고 경품인 1000만원에 당첨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 눈길을 사로잡았다. ‘페퍼온니 피자’의 P zone 당첨 확률을 높이기 위해 페퍼저축은행 장매튜 대표와 직접 전화 통화를 진행한 것. 확률을 대폭 늘렸음에도 월세 2개월 지원에 당첨돼 1000만원 경품은 아쉽게 불발됐지만 노래방 사장님은 “밀린 월세를 이 경품으로 완납할 수 있게 되어 기쁘다. 올해, 내년도 열심히 일하겠다”는 따뜻한 소감을 전해 훈훈함을 자아냈다.

오는 15일 방송되는 ‘싱투게더’ 4회에서는 홍대에서 한식 주점을 운영하는 사장님의 사연과 ‘싱어게인’ Top15에 오른 크레용팝 멤버 초아. 스카이캐슬 OST ‘We All Lie’ 보컬로 이름을 알린 하진이 게스트로 출연해 위로의 음악을 전한다. 초아, 하진, 김태우, 테이가 각 듀오 공연을 펼칠 예정이며 출연 소상공인이 해당 듀오 공연의 우승자를 맞추면 총 3번의 룰렛 기회를 얻을 수 있어 기대를 모은다.

‘싱투게더’는 매주 월요일 오후 11시 20분 방송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