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동영X이수민, 두 번쨰 만남
빙판 위 청춘 드라마 찍은 사연
'1호가' 스틸컷./사진제공=JTBC
'1호가' 스틸컷./사진제공=JTBC


임미숙, 김학래 부부의 아들 김동영과 이용식의 딸 이수민이 두 번째로 만난다.

오는 14일 방송되는 JTBC 예능 '1호가 될 순 없어'에서는 이용식 부녀와 함께 아들 김동영을 만나러 간 '사돈조작단' 임미숙의 모습이 담긴다. 스튜디오에는 코미디언 이성미가 게스트로 찾아와 풍성한 이야기를 더한다.

최근 '1호가 될 순 없어' 녹화에서 임미숙은 이용식, 이수민과 함께 김동영이 아이스하키 연습을 하고 있는 아이스링크장을 찾았다. 김동영은 이수민을 발견한 후 어색한 인사를 건넸다. 마치 청춘 드라마 같은 두 사람의 재회에 스튜디오에서 이 모습을 지켜보던 출연진은 탄성을 내질렀다. 이수민과 김동영은 지난 1월 방송된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당시 이수민은 "5년 정도 운동을 꾸준히 해서 40㎏ 정도 뺐다"고 밝힌 바 있다. 두
'1호가' 스틸컷./사진제공=JTBC
'1호가' 스틸컷./사진제공=JTBC
이어 김동영은 스케이트 신는 것이 어려운 이수민을 자상하게 도와줘 눈길을 끌었다. 임미숙은 “마치 프러포즈 하는 것 같다”며 본격 ‘사돈 조작단’에 몰입해 웃음을 안겼다. 이후 김동영은 스케이트가 낯선 이수민을 도와주며 자연스러운 스킨십으로 부쩍 친해진 모습을 보여줬다. 동시에 임미숙과 이용식은 빙판 위에서 한 발짝도 떼지 못하고 멀리서 벽만 부여잡은 채 자녀들을 바라봐 웃음을 자아냈다.

스케이트를 타던 중 이수민은 갑자기 김동영에게 시합을 제안했다. 당연히 김동영이 이길 거라는 모두의 예상과 달리 두 사람의 대결은 식스센스 급반전을 맞아 모두를 놀라게 했다.

운동이 끝난 후 임미숙과 이용식은 아이들에게 '함께 차를 타고 집으로 오라'고 했고, 김동영과 이수민은 단둘이 드라이브를 하게 됐다. 이내 두 사람은 음악 취향을 공유하고 말 놓기에 도전하는 등 핑크빛 기류를 뽐내 스튜디오에 설렘을 안겼다는 후문이다.

김동영, 이수민의 설렘 가득한 빙판 위 만남은 이날 오후 10시 방송되는 '1호가 될 순 없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