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혼 6년 차 김정은 "결혼하고 첫 외박"
백종원♥소유진 비하인드 러브 스토리 공개
'맛남의 광장' 스틸컷./사진제공=SBS
'맛남의 광장' 스틸컷./사진제공=SBS


SBS 예능 ‘맛남의 광장’에서는 백종원의 아내 소유진의 절친이자 ‘로코의 여왕’으로 불리는 배우 김정은이 출연해 백종원과의 절친 케미를 선보인다.

‘맛남의 광장’을 찾은 김정은은 본격적인 촬영 전 남편과 통화를 하며 결혼 6년 차임에도 달달한 잉꼬부부의 모습을 보인다. 그러나 애틋한 모습도 잠시, 농벤져스를 만난 김정은은 “결혼하고 첫 외박”을 외치며 신나게 양팔을 흔들었다고. 그녀는 결혼 후 첫 외박에 기대 가득 찬 모습을 보인다.

김정은은 백종원과의 특별한 인연을 공개한다. 그녀는 백종원에게 “오빠”라고 부르며 절친한 사이임을 입증한다. 백종원의 아내 소유진과 절친이라는 김정은은 “유진이가 (백종원과) 사귄다고 제일 먼저 얘기했었다”며 백종원, 소유진의 비하인드 러브 스토리를 깜짝 공개한다.

그녀는 소유진이 백종원과 연애 전 ‘이것을’ 보여주며 “(백종원이) 어떤 것 같냐” 물어봤다고. 김정은은 ‘이런 남자는 처음’이었기 때문에 둘의 만남을 적극 권유했다고 밝혔다고 해 소유진이 김정은에게 보여준 것은 무엇인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또한 김정은은 백종원, 소유진 부부의 터키 신혼여행을 언급하며 폭로를 이어간다. 그녀는 소유진이 신혼여행 일정 내내 터키의 골목 식당만 데리고 다니는 백종원에게 서운함을 느꼈다고 말했다. 이에 백종원은 당시를 회상하며 “(소유진이) 신혼여행 마지막 날 울더라”고 말해 멤버들을 놀라게 했다.

그는 결국 신혼여행 마지막 날, 소유진과 함께 고급 식당을 방문했다고 해 로맨틱한 남편의 모습을 보여준다. 하지만 그것도 잠시, 이어진 백종원의 말에 멤버들은 그에게 야유를 보낸다. 바로 신혼여행 당시 백종원이 가이드에게 했던 제안 때문이었는데.

백종원이 가이드에게 어떤 제안을 했을지는 11일 오후 8시 55분 방송되는 ‘맛남의 광장’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