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룹 베리굿 조현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그룹 베리굿 조현 /사진 = 텐아시아 사진DB


걸그룹 베리굿 멤버 조현이 명품 휴지케이스에 대해 직접 입을 열었다.

10일 방송된 엠넷 'TMI 뉴스'는 '가격 듣고 기절 각! 아이돌 소장품 BEST 12'라는 주제로 꾸며졌다.

특히, 이날 차트 8위에 올오른 조현은 프랑스 명품 브랜드 O르메스 제품의 휴지케이스로 시선을 끌었다. 'TMI 뉴스' 측은 조현이 SNS에 올린 이 휴지케이스의 가격은 100만원이라고 전했다.
/사진 = tvN 'TMI 뉴스' 방송화면
/사진 = tvN 'TMI 뉴스' 방송화면
이후 영상통화를 진행한 조현은 "집에 있는 걸 그냥 찍은 거였는데 (사진이) 인터넷에 돌아다니더라"며 "제가 직접 산 게 아니라 몰랐는데 어머니한테 물어보니 명품 브랜드 제품이 맞다고 한다"고 말해 스튜디오 패널들을 놀라게 했다.

조현은 소장품 중 가장 고가는 무엇이냐는 질문에 "어머니와 할머니에게 물려받은 시계"라며 "이제 제가 낄 때가 됐다면서 물려주셨다"고 미소 지었다.

조현은 연기자로도 활동 중이다. 첫 영화 주연작인 '최면'이 개봉 예정이다.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