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보영, 알바 활약
닭곰탕 대접
"사랑합니다" 깜짝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 사진 = tvN 영상 캡처


'어쩌다 사장' 조인성이 손님에게 닭곰탕 한 그릇을 선물했다.

11일 오후 방송된 tvN '어쩌다 사장'에는 저녁 장사를 하는 차태현, 조인성, 박보영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조인성의 허리를 치료해 준 공중보건의가 손님으로 찾아왔고, 조인성은 "밥 먹었냐. 저녁 해드리겠다"라며 살갑게 대했다.

조인성은 자신이 먹으려고 준비해뒀던 닭곰탕으로 한 상을 차렸다. 이어 당면을 따로 삶아 준비했지만 개수대에 그대로 떨어뜨려 웃음을 자아냈다.

이어 펜션 사장님은 "우리 딸이 전화가 왔는데"라며 조인성을 바꿔줬다. 딸은 "사랑합니다. 건강하세요"라며 대뜸 사랑 고백을 해 눈길을 끌었다.

신소원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