헨리X기안84, 우정 여행 마지막 이야기
허심탄회 대화→옛 추억 소환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나 혼자 산다' 스틸컷./사진제공=MBC


MBC 예능 ‘나 혼자 산다’에서 기안84와 헨리가 음악으로 하나 되어 우정 여행의 추억을 쌓는다. 외로움에 사무친 기안84의 노랫말에 음악 천재 헨리가 멜로디를 더해 ‘그 형아 작사 그 아우 작곡’의 찰떡 호흡을 보여줄 예정이다.

오는 12일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는 헨리와 기안84의 우정 여행 마지막 이야기가 담긴다.

기안84와 헨리는 점심 식사를 마치자마자 저녁 준비를 시작한다. 기안84는 티셔츠와 막대를 이용해 족대를 만들어 물고기 채집에 나선다고 해 ‘티셔츠 족대’로 물고기 낚시에 성공했을지 관심이 집중된다.

오붓하게 저녁 식사를 즐긴 기안84와 헨리는 분위기에 제대로 취해 서로의 속내를 꺼내 놓는다. 허심탄회한 대화를 나누며 사이좋았던 옛 추억까지 회상한다.

이어 기타를 꺼내든 헨리는 “우리는 잘 맞는 부분이 하나 있어요”라며 음악으로 소통을 시도한다. 헨리는 감미로운 노래를 선보이는가 하면 기안84에게 프리스타일을 제안하며 즉흥 노래 만들기에 나선다.

기안84가 만든 가사를 듣고 헨리는 즉석에서 노래로 만들어 내며 환상 호흡을 자랑한다. 우정 여행의 밤이 깊어가는 가운데 ‘그 형아 작사 그 아우 작곡’으로 완성된 노래는 무엇일지 기대가 모아진다.

음악으로 하나된 기안84와 헨리의 우정 여행 마지막 이야기는 오는 12일 오후 11시 10분 방송되는 ‘나 혼자 산다’에서 확인할 수 있다.

태유나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