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지원X산다라박, 핑크빛 기류
송민호 "사내연애 안된다더니"
은지원 "송민호, 저작권료 대단"
9일 방송된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9일 방송된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가수 은지원과 산다라박이 MBC 에브리원 '비디오스타'를 통해 핑크빛 분위기를 자아냈다.

지난 9일 방송된 '비디오스타'는 'G원이가 모았G! Y so Genius' 특집으로 꾸며져 젝스키스 은지원, 장수원, 위너 송민호, 트레저 지훈이 출연했다.

이날 은지원은 24년간 자신을 짝사랑한 사람과 데이트를 했다는 제보에 쑥스러운 듯 웃었다. 이어 공개된 영상에서 은지원은 산다라박을 만나 함께 떡볶이를 먹고 하나의 우산을 쓰고 걷는 등 데이트를 즐겼다.

이를 본 젝스키스 장수원은 "(은지원에게) 저런 표정이 있었냐"며 "나도 처음보는거라 당황스럽다"고 했고, 은지원은 "다시 보니까 설렌다"고 말했다.

이에 산다라박은 "1997년 필리핀에 있을 때 은지원을 봤는데 '뭐지 저 멋있는 오빠는?'이라고 생각했다"며 "그때부터 팬심이 시작됐다"고 털어놨다. 이어 "실제로 저 날 처음 본건데 더 좋아졌다"고 덧붙였다.

"이후에 따로 만난 적 있냐"는 물음에 산다라박은 "사심을 담아 게임기를 선물해 드렸는데 딱히 이렇다 할 커뮤니케이션은 없었다"고 밝혔다.
9일 방송된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9일 방송된 '비디오스타'/ 사진=MBC에브리원 캡처
은지원은 이에 대해 "항상 고맙지만 너무 부끄럽다"면서 "다라에게 항상 조심하고 싶고 실수하고 싶지 않다. 뭐가 실수가 될지 모르니까 조심스러운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를 들은 산다라박은 "실수 좀 많이 했으면 좋겠다"고 말해 설렘을 안겼다.

이후 두 사람은 MC들의 요청에 두 손을 맞잡고 아이콘택트를 하는 등 미묘한 분위기를 자아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를 보던 송민호는 산다라박을 향해 "YG 사내연애 안 된다더니"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송민호는 '한국 음악 저작권 협회' 정회원이 됐다고 밝혔다. 그는 "이미 10년 전 회원 등록했으나 정회원 승격은 기사로 알았다"고 말했다. 저작권협회 정회원은 매년 저작권료 수입 상위 25명만 뽑는다고 알려졌다. 이에 송민호는 "뮤지션들마다 정말 다를텐데 벌써 100곡 이상 등록됐다. 나름 히트곡이 있어 가능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MC들은 작년 기준 저작권료를 물으며 "집, 외제차, 별장 다 살 수 있는 금액이냐"고 묻자 은지원은 "이미 작년에 다 했다"고 대신 답했다. 이어 송민호도 "저작권료만으로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정태건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