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개그맨 장동민이 한때 무속인을 받들었던 경험을 털어놓는다.

오는 12일 방송 되는 티캐스트 E채널의 '어머어머 웬일이니' 4회에서는 여자친구가 갑자기 신내림을 받고 무속인이 된 사연이 소개된다. 그동안 사연마다 끊임없이 자신의 에피소드를 풀어놨던 장동민은 이번에도 무속인과 관련한 이야기를 들려준다.

장동민은 "정말 무속인을 모신 적이 있다. '세상에 어떻게 이런 사람이 있는지…신이구나' 싶었다. 30대 초반에 맹신했다. 지금 생각하면 왜 그랬나 모르겠다"고 운을 뗀다.

그는 "매주 토요일마다 점집 일을 도와줬다. 방 옷장에 내 한복이 있었다. 한복을 입고 카운터에 앉아서 일했다"며 "사람이 들어와서 '어? 장동민 씨가…'라고 하는데도 안내를 했다. 방송하며 잘 나갈 때였는데 그 정도까지 빠진 적이 있었다"고 설명한다.

장동민은 무속인에 대해 "내 정신에 들어가 있는 것처럼 있었던 일들을 얘기를 하더라. 믿을 수밖에 없게 됐다"고 당시를 회상한다. 이어 안영미가 "어떻게 헤어나왔느냐"고 궁금해하자 장동민은 "기밀이다"며 당황한 표정을 지어 궁금증을 자아낸다.

이날 방송에서 장동민 외에도 탁재훈, 안영미, 김동현 MC들은 무속인과 관련된 사연을 늘어놓는다. 또한 용한 점집에서 본 탁재훈, 장동민, 안영미, 김동현의 올해 운세도 공개된다.

오는 12일 오후 8시 50분 방송.

최지예 기자 wisdomart@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