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란, '불타는 청춘' 새 친구 합류
이하늘 깜짝 등장
돌싱 김경란에 "결혼 안 하셨어요?" 말실수
'불타는 청춘' 이하늘, 김경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이하늘, 김경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이하늘이 '돌싱'인 김경란에게 결혼 유무를 물어 출연진들을 당황하게 만들었다.

지난 9일 방송된 SBS '불타는 청춘'에서는 이하늘이 이혼 후 다시 합류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김경란이 일탈을 원하자 최성국은 이하늘을 소환했다. 최성국은 "드디어 이하늘이 '불청'에 왔다. 어렵게 모셨다"면서 "같이 여행 다니면서 놀고 싶어 했는데 거기를 또 어떻게 가냐면서 주저하는 거다. 우리 모두 보고 싶었고, 같이 여행하고 싶었다"며 이하늘을 반겼다.

특히 이하늘은 '돌싱'인 새 친구 김경란을 향해 "아직 결혼 안 했냐?"고 물어 모두를 당황케 했다. 김경란이 당황해하며 아무 말도 하지 못하자 '불청' 멤버들은 "너랑 똑같다"고 설명했다. 그러자 이하늘은 미안해하며 '파이팅' 포즈를 취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하늘은 이혼 후 다소 의기소침해진 모습을 보였다. 이에 강문영은 "나도 두 번 이혼했다"며 위로의 말을 건네기도.
'불타는 청춘' 이하늘, 김경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이하늘, 김경란 /사진=SBS 방송화면 캡처
최성국은 이하늘에게 "네가 일탈의 상징이지 않나. 김경란의 일탈을 위해 불렀는데 너무 차분해보인다. 오늘은 일탈과 거리가 멀어 보인다"고 말했다. 그러자 이하늘은 "사람들은 스트레스 받는 거 없이 자유롭게 살지 않냐고 말하는데 사실 신경을 많이 쓰고 예민한 편이다"고 털어놨다.

한편 방송에서는 배우 윤기원이 일탈을 원하는 새 친구 김경란과 핑크빛 무드를 연출해 눈길을 끌었다. '김경란과 오토바이를 타고 장을 봐오라'는 말에 윤기원은 김경란의 일탈 동반자로 나섰다.

그는 "장갑은 있냐", "춥지 않냐"라고 말하며 무심한 듯 시크하게 김경란을 챙겨 설렘을 폭발시켰다. 도로를 시원하게 내달린 두 사람은 영화 속 한 장면 같은 비주얼을 자랑해 이목을 집중시켰다. 모범생으로만 살아왔다는 김경란은 "오빠 덕분에 오늘 일탈을 한 번 한다"며 윤기원에게 고마워했다.

예고편에서는 '불타는 스펀지'에 나선 윤기원과 김경란이 '초근접 포즈'로 다시 한 번 설렘을 폭발시켰다. 특히 '마음이 없는 여자도 질주하면 호감을 느낀다'는 말이 두 사람의 상황과 맞아떨어져 보는 이들의 심장을 뛰게 했다.

김수영 기자 swimki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